정진석 "르완다보다 못해" vs 홍남기 "잘못된 뉴스"

국회 대정부질문 첫날인 19일 정부와 야당이 백신 정책을 놓고 설전을 벌였다.

지난 16일 사퇴한 정세균 전 국무총리를 대신해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 겸 경제부총리가 답변석에 섰다.

야권은 정부의 '백신 무능론'을 부각했고, 홍 총리대행은 "정부를 믿어달라"고 맞섰다.

홍 총리대행은 백신 정책을 해명하는 과정에서 야당 의원들의 말을 끊었고, 본회의장에서는 고성이 터져나오기도 했다.

백신 설전…野 "희망고문 말라" 핀잔에 홍남기 '발끈'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은 "지금 우리나라의 백신 1차 접종률은 세계 100위권 밖으로 르완다나 방글라데시보다 못하다"며 "왜 대한민국이 백신 후진국인지 국민들이 의아해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 접종 속도라면 집단면역을 달성하는 데 6년 4개월이 걸린다는 평가도 있다"고 비판하자, 홍 총리대행은 "잘못된 뉴스를 강조하면 국민이 불안해한다"고 반박했다.

정 의원은 '백신 추가 도입을 노력 중'이라는 홍 총리대행에 "국민은 정부를 믿지 않는다", "희망고문을 하지 말라"고 계속해 지적했고 홍 총리대행은 해명 기회를 달라고 했다.

홍 총리대행이 '대정부 질문 주도권은 국회의원에게 있다'는 정 의원에게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잘못된 것을 전 국민이 보게 하느냐"고 맞서자 야당석에서 고성이 나왔고 박병석 국회의장이 자제를 요청하기도 했다.

정의당 심상정 의원도 백신 공세에 가세했다.

심 의원은 "정부가 자꾸 헛된 약속과 희망 고문을 하니 국민들이 불신한다"면서 "백신 조기도입 실패에 대해서 솔직히 인정하고 전략을 수정하라"고 요구했다.

더불어민주당은 홍 총리대행에 백신 수급에 대한 정부의 입장을 설명할 기회를 주려는 모습이었다.

홍 총리대행은 민주당 문진석 의원이 "백신 수급계획에 대해 더 할 말이 있느냐"고 하자 11월 집단면역 달성 목표에 차질이 없을 것이라며 정부의 계획을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