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유력 당권주자인 홍영표 의원(사진)이 19일 대한민국의 미래 비전을 담은 저서 <담대한 진보>를 출간했다.

홍 의원은 “10여년 간 여의도 정치에 몸담으며 들었던 소회와 반성을 담고, 대한민국이 당면한 굵직굵직한 문제들에 대한 생각을 정리해보고 싶었다”고 출간 취지를 설명했다.

다음달 2일 전당대회가 예정된 민주당의 당대표 경선은 홍 의원과 우원식·송영길 의원 간 ‘3파전’으로 확정된 상태다.
민주당 대표경선 나선 홍영표 <담대한 진보> 출간 "한국 사회·정치 위기 해법과 미래비전 제시"

<담대한 진보>는 1부 ‘담대한 진보’와 2부 ‘더 담대한 진보’ 등 총 2부와 부록으로 구성됐다. 1부 ‘담대한 진보’는 한국 사회에 대한 진단을 담고 있다. 홍 의원은 한반도로 둘러싼 외교지형, 불평등과 양극화, 노동시장의 단절, 지속가능하지 않은 연금 체계, 화석연료와 원전에 치우친 에너지원, 저출산과 고령화, 지방의 소멸 등 지난 70여년 간 쌓인 난제들을 해결할 적기가 찾아왔다고 봤다. 코로나19 이후를 본격적으로 준비하는 지금이야 말로 위기이자 기회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2부 ‘더 담대한 진보’는 진영 논리에 빠진 한국 정치를 상생과 통합의 정치로 이끌고자 하는 홍 의원의 담론 위주로 구성됐다. 부록에는 한국 정치사에서 유례없는 일로 기록될 지난 20대 국회에서의 검찰·정치개혁 법안 ‘패스트트랙’ 처리 과정이 담겼다.

이해찬 전 민주당 대표는 추천사에서 “홍 의원은 언제나 의지하는 정치적 동지이자, 문재인 대통령을 만들기 위한 두 번의 대통령선거에서 대체 불가능한 존재였다”며 “원내대표 당시 129석의 소수여당을 이끌며 4개 야당을 상대해 곡예에 가까운 정치적 기동으로 선거법·공수처법을 패스트트랙에 올려 유례없는 정치적 승리를 안겼다”고 소개했다.

김동연 전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정치인 홍영표는 단단함 속의 따뜻함과 진정성도 좋지만 다른 의견을 존중하며 대화와 타협, 협치에 이르려는 유연성도 갖고 있다”며 “자신이 지닌 가치와 철학에 정책이란 옷을 입혀 현실정치 속에서 실천하려는 열정을 가졌다”고 평가했다.

문정인 세종연구소 이사장(전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은 “우리 사회가 당면한 문제점을 차분하게 분석해 노동 대개혁, 적극적 복지, 한국형 청년 보장, 그린뉴딜, 지방의 부활 등 담대한 진보의 창의적 대안을 생동감 있게 설파하고 있다”고 썼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