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사위원장 피하지 않겠다는 게 내 입장"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설이 흘러나오고 있는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은 19일 "제가 법사위원장을 맡으면 하늘이 무너지기라도 하는가"라며 날 선 반응을 보였다.

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청래는 법사위원장을 맡으면 안 된다는 국회법이라도 있는가"라며 이같이 적었다.

법사위장을 맡았던 윤호중 민주당 의원이 지난 16일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됐다. 이에 당내에선 선수(選數)와 나이를 고려해 상임위원장을 정해온 관례에 따라 3선의 정 의원이 '1순위'로 거론돼왔다.

아울러 '친문' 인사인 윤 원내대표가 '개혁 드라이브'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이는 만큼 '강성 친문'의 정 의원이 법사위원장에 오를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정 의원은 "언론 보도를 보고 있노라면 살포시 웃음이 난다"며 "사실 국회는 고요한데 정치권 어디에서 술렁인다는 말이냐. 언론들만 술렁술렁하느냐"고 했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어 "제가 법사위원장이 되면 언론개혁 할까 봐 두려우냐. 제가 법사위원장이 되면 국민의힘이 많이 손해를 보느냐"며 "민주당에서 순리적으로 결정하면 될 일이지 언론과 국민의힘에서 왈가왈부할 일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마치 언론과 국민의힘에서 '민주당 원내대표는 누구는 되고 안 되고, 민주당 당대표는 누가 되면 큰일 난다'고 내정 간섭 하는 것과 뭐가 다르냐"며 "저는 당의 결정을 존중하겠다. 저는 항상 선당후사 했다. 당에서 하라면 하는 거고 하지 말라면 못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저는 피하지 않겠다고 이미 말씀드렸다"며 "저는 손들고 나서지도 않지만 어려운 길 피하지도 않는다"고 전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