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도적 지지 보내줬던 2030세대와 또다른 이벤트 나서
국민의힘이 이른바 '오세훈 유세차'에 올랐던 2030세대와 합창 콘텐츠를 제작했다. / 사진=허은아TV 갈무리

국민의힘이 이른바 '오세훈 유세차'에 올랐던 2030세대와 합창 콘텐츠를 제작했다. / 사진=허은아TV 갈무리

국민의힘이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압도적 지지를 보낸 2030세대들과 또다른 이벤트에 나섰다.

국민의힘은 19일 공식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다시 하나 되어' 뮤직비디오 예고 영상을 올렸다. 본 영상은 오는 21일 게시될 예정이다.

이번 이벤트는 합창 콘텐츠다. 오세훈 서울시장과 국민의힘 관계자들, 2030세대들이 함께 부르는 노래는 '다시 하나 되어'다. 이는 선거 캠프에서 뉴미디어본부장을 지낸 허은아 의원과 이준석 전 최고위원의 합작품으로 알려졌다.

'우리 하나 되어'는 외환위기(IMF) 사태를 함께 극복하자는 취지에서 1999년 당시 인기 가수들이 불렀던 노래다.
국민의힘이 이른바 '오세훈 유세차'에 올랐던 2030세대와 합창 콘텐츠를 제작했다. 사진은 예고편 영상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는 오세훈 서울시장. / 사진=허은아TV 갈무리

국민의힘이 이른바 '오세훈 유세차'에 올랐던 2030세대와 합창 콘텐츠를 제작했다. 사진은 예고편 영상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는 오세훈 서울시장. / 사진=허은아TV 갈무리

오 시장과 선거대책위원회에 참여했던 인사들은 유세차에 올라 문재인 정부를 비판한 20·30대 남성 13명, 여성 2명과 한 소절씩 노래를 불렀다.

오 시장은 영상에서 "원래 노래를 잘 부르지 못해 자신이 없었는데 와서 보니 기계가 좋은 것 같다"며 "기계 덕분에 다 해결된 것 같다"고 말했다.

공동선거대책위원장으로 녹음에 참여한 유승민 전 의원은 SNS에 "틈틈이 청년들과 대화를 나눴는데, 그들의 절망과 분노가 가슴에 와닿았다"고 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서울시민에게 감사의 뜻과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잘 극복하자는 메시지를 전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