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차기 대권 양자대결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20%포인트 가량 압도적으로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9일 나왔다.

리얼미터는 YTN 의뢰로 지난 16일 전국 18세 이상 1011명을 상대로 가상 양자대결 조사를 실시한 결과, 윤 전 총장 51.1%, 이재명 경기지사 32.3%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출처=리얼미터

출처=리얼미터

지역별로는 윤 전 총장이 모든 지역에서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당 텃밭인 광주·전라에서도 윤 전 총장은 41.4%로 이 지사 40.8%를 앞섰다. 연령별로는 40대를 제외한 나머지 모든 연령대에서 윤 전 총장 지지율이 높았다.

윤 전 총장은 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와의 양자 대결에서도 51.6% 대 30.1%로 우세했다. 이 지사와의 양자대결과 마찬가지로 40대에서만 이 전 대표가 42.1% 대 33.3%로 앞섰다.

이 전 대표의 지역 기반인 광주·전라(윤석열 37.5%, 이낙연 33.5%)를 포함한 모든 지역에서 윤 전 총장 지지가 높았다.

양자대결이 아닌 선호도 조사에서는 윤 전 총장이 37.2%, 이 지사가 21.0%, 이 전 대표 11.0% 순으로 나타났다.

이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