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진 민주당 의원 저서 출간
남녀평등복무·모병제 전환 제안
"여성도 100일 군사훈련"…'이대남' 구애 나선 與

내년 대통령 선거에 도전하는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남녀평등복무제’ 도입을 제안했다. 남녀 모두 100일간의 의무 기초군사훈련을 받도록 해 전체 병역 자원을 늘리고, 모병제 중심으로 군을 전환하자는 주장이다. 정치권에서는 ‘이대남(20대 남성)’ 표심을 노린 정책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박 의원은 19일 발간하는 저서 《박용진의 정치혁명》(사진)에 모병제 전환과 남녀평등복무제를 주장하는 내용을 담았다. 그는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현행 병역제도를 모병제로 전환해 지원 자원을 중심으로 군대를 유지하되 온 국민이 남녀불문 40일에서 100일 정도의 기초군사훈련을 의무적으로 받도록 하자”며 “여성의 군복무를 통해 의무복무 기간을 줄이고 병역 대상을 넓히면 청년 세대의 경력 단절 충격을 줄이고 사회적 에너지 낭비도 막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전용기, 김남국 의원 등 다른 민주당 의원들도 ‘친(親)이대남’ 정치 행보를 확대했다. 전 의원은 지난 15일 공기업과 공공기관이 승진 평가에서 군 경력을 의무적으로 반영하도록 하는 제대군인지원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을 발의했다. 김 의원은 15일 페이스북을 통해 “공무원법 개정 등을 통해 전국 지방자치단체가 채용 과정에서 군 경력을 인정하도록 법적 근거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당이 선거 직후 20대 남성의 마음을 얻으려 하는 것은 지난 4·7 재·보궐선거 출구조사에서 20대 남성의 70%가 국민의힘을 지지한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20대 남성이 민주당의 강력한 적대계층으로 돌아서자 뒤늦게 이들에 대한 관심을 늘려야 한다는 당내 움직임이 나오고 있다는 해석이다.

전범진 기자 forwar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