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협조 요청' 하루만에 일축
"일본과 IAEA 긴밀 협력 확신"
정의용 외교부 장관(오른쪽)이 지난 17일 서울 한남동 공관에서 방한 중인 존 케리 미국 대통령 기후특사와 대화하고 있다.  주한 미국대사관  제공

정의용 외교부 장관(오른쪽)이 지난 17일 서울 한남동 공관에서 방한 중인 존 케리 미국 대통령 기후특사와 대화하고 있다. 주한 미국대사관 제공

존 케리 미국 대통령 기후특사는 18일 “일본과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능력을 신뢰한다”며 “미국이 직접 개입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전날 케리 특사에게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에 대한 우려와 협조를 전달한 지 하루 만이다.

1박2일 일정으로 방한한 케리 특사는 이날 출국에 앞서 서울 시내 한 호텔에서 연 기자간담회에서 “관건은 분명히 (안전한 방류 계획을) 실행하는 데 있다”며 “미국은 일본 정부가 IAEA와 충분한 협의를 거쳤고, IAEA가 매우 엄격한 절차를 수립했다고 확신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이 한국의 우려를 공유하느냐는 질문에 대한 답변이다.

그는 “일본이 IAEA와 이 과정을 감시하면서 계속 조율하고 있다는 점이 핵심”이라며 “일본이 IAEA와 긴밀히 협력해왔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오염수 방류 절차 및 실행에서 IAEA가 국제적 투명성을 감시·검증할 것이고 일본이 잘 협조하고 있어 문제될 것이 없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케리 특사는 향후 일본이 한국에 충분한 정보를 제공하도록 미국이 역할을 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방류) 과정이 어떻게 진행되는지 봐야겠다”며 “미국이 이미 진행 중인 과정, 그것도 매우 명확한 규칙과 기대가 있는 곳에 뛰어드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일본 원전 오염수가 미국 내 공중보건에 영향을 미칠지 우려하지 않느냐는 질문에도 “모두 우려가 있지만, 그래서 IAEA가 있는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우리는 시행 과정에서 공중보건에 대한 위협이 없는지 확인하기 위해 다른 모든 국가처럼 지켜보고 관여할 것”이라면서도 “어떤 것도 공식적인 방식으로는 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는 22~23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화상으로 주최하는 ‘기후변화 정상회의’와 관련해서도 “누구나 원하면 자유롭게 말할 수 있지만,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는) 의제가 아니다”며 “주제는 기후변화와 기후위기”라고 선을 그었다. 이 회의에는 문재인 대통령도 참석할 예정이다.

케리 특사는 방한에 앞서 지난 16~17일 중국 상하이에서 셰전화 중국 기후변화 특별대표를 만나 기후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시진핑 국가주석의 정상회의 참석을 요청했다.

문혜정 기자 selenm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