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분노 희석쇼' 탁현민 행사기획 무대소품 안되길"

국민의힘 소속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18일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를 향해 "극단의 정치를 이끄는 이른바 '대깨문(강성 친문 민주당원)'들에게 왜 아무 소리 안 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당내 대권주자로 꼽히는 원 지사는 이날 SNS에서 "후보자가 한나라당(옛 국민의힘) 박차고 떠날 때의 그 기준이면, 지금은 대깨문 행태를 비판하고 민주당 박차고 떠날 때"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초선들이 (대깨문들로부터) 공격받아도 아무 대응 못 하면서 '국민들의 질책에 답을 하겠다'는 총리 내정 소감이 이해가 안 간다"고 지적했다.

이어 "후보자가 국민들의 분노를 희석하는 쇼를 위한 분장 용품이 되지 않으면 좋겠다.

탁현민 비서관의 행사기획에 따라 총리 자리에 앉혀진 무생물 무대 소품이 되지 않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민주화운동 안 한 사람들은 삶 자체가 적폐라고 생각하는 경멸적 사고는 그만하라고 후보자가 이야기 좀 해달라. '어떻게 민주주의는 무너지는가'라는 책 좀 읽게 하고, 상호 관용과 절제도 좀 알려주라. 원 구성 협상도 다시 하라고 말해주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이런 자신도 없으면 청문회 전에 자리 집어 던지라"며 "형(김 후보자)이 이 정부의 마지막 총리가 아닐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자꾸 든다.

대통령이 바뀌지 않을 것 같으니"라고 적었다.

원희룡 "부겸이형, 왜 '대깨문'에 아무 소리 안 하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