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 CVID 약속·안보리 결의 의무 이행 요구하기로"
"힘에 의한 현상변경 시도 반대·대만해협 평화 중요성 일치"
스가 "'한미일 대북 협력 전례 없이 중요'…바이든과 의견일치"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한미일 3국의 대북 공조가 중요하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스가 총리는 현지시간 16일 미국 워싱턴DC 소재 백악관에서 미일 정상회담 후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북한 대응이나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한미일 3국 협력이 전례 없이 중요해졌다는 인식에서 일치했다"고 바이든 대통령과의 회담 내용을 소개했다.

스가 총리는 "북한에 관해서는 대량 파괴 무기 및 온갖 사정의 탄도미사일의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에 대한 약속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에 토대를 둔 의무에 따를 것을 강하게 요구하기로 일치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가 "중대한 인권 문제이며 일본·미국이 협력해 북한에 속히 해결할 것을 요구하기로 재확인했다"도 강조했다.

스가 총리는 "동중국해나 남중국해에서의 힘에 의한 현상 변경 시도, 지역의 타자에 대한 위압에 반대하기로 (의견이) 일치했다"며 바이든과의 회담에서 중국을 견제하는 논의가 이뤄졌음을 시사했다.

그는 특히 "대만이나 신장웨이우얼(新疆維吾爾·신강위구르) 지역을 둘러싼 상황에 관해서 논의했다"면서"대만 해협의 평화와 안정의 중요성에 관해 미일 간에 일치했다"고 설명했다.

스가 총리 자신이 세계인 단결의 상징으로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개최할 결의를 표명했으며 바이든 대통령이 이에 대한 지지 의사를 재확인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