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내대표 선출에 개각까지…민주당 "국정쇄신"
국민의힘 "국민 질책받는다던 文 각오 어디 갔나"
정의당 "윤호중 신임 원내대표, 협치 기대한다"
국민의당·열린민주당, 세월호 7주기 추모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5일 청와대에서 열린 확대경제장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5일 청와대에서 열린 확대경제장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여의도 브리핑]은 각 정당이 주목한 이슈는 무엇인지, 어떤 공식 입장을 냈는지 살펴봅니다. 때로 화제가 되고 때로는 이슈 몰이에 실패한 정당의 말들을 집중 조명합니다. 매일 아침 찾아뵙겠습니다. <편집자 주>
원내대표 선출에 개각까지…민주당 "국정쇄신"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16일 총 2건의 논평을 냈습니다. △7주기를 맞은 세월호 참사에 대한 내용 △문재인 대통령의 개각과 청와대 참모진 인사에 대한 내용 등이었습니다.

문 대통령은 전날 국무총리와 5개 부처, 청와대 참모진에 대한 인사를 단행했는데요. 원내대표 사령탑을 교체한 민주당은 국정쇄신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허영 민주당 대변인 : 민주당은 당정 간 공조를 강화하여, 당면한 민생 현안들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가겠습니다. 코로나19 극복을 통해 일상을 되찾고 경제를 회복하며 격차를 줄이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이철희 신임 대통령비서실 정무수석비서관이 지난 16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철희 신임 대통령비서실 정무수석비서관이 지난 16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국민 질책받는다던 文 각오 어디 갔나"
국민의힘은 총 5건의 논평을 냈습니다. △7주기를 맞은 세월호 참사에 대한 내용 △방송인 김어준 씨의 교통방송(TBS) 출연료 논란에 대한 내용 △대북전단금지법에 대한 내용 △윤호중 민주당 신임 원내대표 선출에 대한 내용 △문 대통령의 개각과 청와대 참모진 인사에 대한 내용 등이었습니다.

국민의힘은 문 대통령의 인사를 두고 "돌려막기"라며 깎아내렸는데요. 다음은 국민의힘 논평입니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 : 수많은 장관 교체 대상자 중 고작 몇 명만 바꿨고, 경제실패 책임을 물어 진즉에 경질했어야 할 경제부총리는 유임시켰다. 국면 전환을 위한 국민 기만이다. 보궐선거로 드러난 민심에 '국민의 질책을 엄중히 받아들이고, 무거운 책임감으로 임하겠다'던 대통령의 각오는 어디로 갔는가. 대통령과 청와대가 현실 인식을 전환하지 않는다면 떠나간 민심을 절대 되돌릴 수 없다.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된 윤호중 의원이 지난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2기 민주당 원내대표 선출 의원총회에서 당선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된 윤호중 의원이 지난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2기 민주당 원내대표 선출 의원총회에서 당선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정의당 "윤호중 신임 원내대표, 협치 기대한다"
정의당은 총 3건의 논평을 냈습니다. △7주기를 맞은 세월호 참사에 대한 내용 △인천에서 발생한 생후 2개월 딸 학대 사건에 대한 내용 △윤 원내대표 선출에 대한 내용 등이었습니다.

정의당은 새롭게 선출된 윤 원내대표를 향해 협치에 본격적으로 나설 것을 촉구했는데요. 다음은 정의당 논평입니다.
이동영 정의당 수석대변인 : 야당과도 대화와 타협을 통해 협력적 의회를 만들어나가겠다는 약속을 잘 지켜 주시기를 당부드립니다. 그 어느 때보다 코로나로 인한 민생 위기가 심각합니다. 특단의 방역대책과 민생경제 대책부터 마련하겠다는 말씀처럼 서둘러 코로나19 특위를 구성해 국민들을 위한 민생경제 대책을 논의해 나가길 바랍니다.
세월호 참사 7주기인 지난 16일 전남 목포시 목포신항에서 0416 단원고 가족 협의회 유가족 등이 인양돼 있는 세월호 선체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세월호 참사 7주기인 지난 16일 전남 목포시 목포신항에서 0416 단원고 가족 협의회 유가족 등이 인양돼 있는 세월호 선체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당·열린민주당, 세월호 7주기 추모
국민의당열린민주당은 각각 1건의 논평을 냈습니다. 7주기를 맞은 세월호 참사에 대한 내용이었는데요. 다음은 국민의당열린민주당 논평입니다.
안혜진 국민의당 대변인 : 세월호 참사는 7년이 지났으나 여전히 그 진실이 온전하게 규명되지 못했고 이 땅에 사는 모든 이들에게 진한 아픔과 뼈저린 교훈을 남겼다. 과연 정치권은 물론 우리 정부는 '국가란 무엇인가'에 대한 책임 있는 성찰과 반성을 하고 있는 것인가.
김성회 열린민주당 대변인 : 지난해 '사회적 참사 진상규명특별법' 개정안과 특검이 통과되었지만, 특검 후보 추천위는 불과 며칠 전에서야 구성되어 첫 회의가 시작되었습니다. 우리의 행동이 더 이상 지체되어서는 안 됩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