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오는 5월 첫 정상회담을 가진다. 지난 1월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한 후 4개월여 만이다.

16일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번 문 대통령의 방미와 한미 정상회담은 한미동맹 등에 대해 양국이 부여하는 중요성을 잘 보여주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의 초청으로 워싱턴DC를 방문하는 형식으로 이뤄진다. 한미 첫 정상회담의 구체적인 날짜나 일정은 공개되지 않았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방미 관련 상세 일정에 대해서는 한미 간 계속 조율 중"이라고 전했다.

이번 정상회담에서는 크게 북한과의 대화 재개, 백신 확보, 중국 견제를 위한 한미동맹 강화 등 아젠다가 테이블 위에 오를 전망이다.

먼저 그간 단절된 북한과 다시 소통하면서도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이루기 위해 양국 정상은 공조 방안 등을 집중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또 최근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수급이 불안정해지고 있기 때문에 문 대통령이 백신 생산 주도국인 미국을 상대로 백신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일 가능성도 있다.

나아가 미중 갈등이 고조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바이든 대통령이 한미동맹 혹은 한미일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할 수 있는 상황이다. 때문에 중국을 견제하는 성격의 안보협의체인 '쿼드'(Quad·미국·일본·호주·인도)에 한국이 참가할 것을 요구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