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혜원 전 열린민주당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일부 중진을 비판했다. /사진=연합뉴스

손혜원 전 열린민주당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일부 중진을 비판했다. /사진=연합뉴스

4·7 재보선에 패배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쓴소리를 해온 손혜원 전 열린민주당 의원(사진)이 민주당 일부 중진 의원들을 비판했다.

손 전 의원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상민 민주당 의원 등 중진 6명이 '조국 사태' 반성문을 썼다가 문자 폭탄에 시달리는 초선 의원들을 대신해 돌 맞겠다는 내용의 기사를 공유했다.

이와 관련 손 전 의원은 "그야말로 점입가경이다. 돌을 맞겠다는 각오라면 의원직 사퇴 정도 결기는 보여야 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또 "선거 패배, 당의 몰락 조짐을 당원들 책임으로 몰아가는 이들이 과연 여러분들이 선출한 국회의원이 맞느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권리당원님들, 이제 어떻게 하실 겁니까. 2015년 홍해가 갈라지듯 탈당 러쉬를 이루던 그때가 생각한다. 이들을 보면서 민주당의 현실이 더욱 암담하게 느껴지는 것은 단지 저 혼자 뿐일까"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 의원 등 중진 6명은 전날 입장문을 내고 "초선의원들이 선거 참패에 대한 반성 차원에서 제기한 의견을 있는 그대로 경청하고, 타당한 내용이면 당의 정책 기조에 적극 반영해야 한다"면서 "돌 맞을 일이 있다면 저희 중진의원들이 더 큰 책임으로 대신 맞겠다"고 말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