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의 신임 원내대표에 '이해찬계 친문'인 4선의 윤호중 의원이 당선되면서 향후 여야 관계도 험로가 예고된다.

민주당이 4·7 재·보궐선거에서 참패하며 정책은 물론 대야(對野) 기조에도 변화가 예상됐으나 전임 김태년 전 원내대표와 마찬가지로 주류인 윤 원내대표가 원내를 지휘하게 돼 강경 기조에 대한 큰 변화는 기대하기 어렵다는 전망이다.

실제로 윤 원내대표는 16일 당선 직후 "검찰 개혁, 언론 개혁, 많은 국민께서 염원하는 개혁 입법을 중단 없이 추진하겠다"며 "개혁의 바퀴를 멈춰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자신이 맡았던 법사위원장 자리가 공석이 되면서 야당에서는 원 구성 재협상에 대한 기대감도 나오지만, 이에 대해서도 "작년에 원 구성 협상이 마무리됐다"며 대화의 여지가 없다는 뜻을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경선 전 토론회에서도 개혁과 협치 중 무엇을 우선할 것인가를 두고 "하나를 선택하라면 개혁"이라고 잘라 말했다.

윤 원내대표가 강경한 기조를 고수한다면 협치는 더욱 요원해 보인다는 것이 정치권의 평가다.

4·7 재보선에서 압승한 국민의힘도 그 여세를 몰아 주도권 강화를 시도할 것으로 보여 벌써부터 강대강 대치의 우려가 나온다.

국민의힘 윤희석 대변인도 논평에서 "윤 원내대표의 선출이 과거로의 회귀가 아니냐는 걱정도 존재한다"고 비판했다.

윤 원내대표가 국회 법사위원장으로서 쟁점법안 처리를 밀어붙인 데 이어 재보선 기간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을 향해 '쓰레기'라는 표현을 쓰는 등 협치와는 거리가 먼 모습을 보였다는 게 그 이유다.

윤 원내대표 당선이 이달 말 국민의힘 원내대표 경선에 영향을 줄지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일단 윤 원내대표가 개혁과 선명성을 강조하는 만큼, 이에 맞설 수 있는 강성 주자가 부각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반대로, 여당의 독주 이미지를 강화하기 위해 합리적 온건파가 뜰 수 있다는 관측도 있다.

차기 원내대표 선거에는 김기현 권성동 유의동 김태흠 의원이 출사표를 던진 상태다.

한 의원은 통화에서 "협상력과 전투력을 고루 갖춘 분이 돼야 하겠지만, 어느 분이 해도 잘하실 것이라는 공감대가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