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109일만에 불명예 퇴임
2·4 대책 차질 없는 추진 당부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16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퇴임식 행사장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16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퇴임식 행사장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취임 109일만에 퇴임한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사진)이 비공개 퇴임식에서 눈시울을 붉혔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땅 투기 사건의 책임을 지고 사퇴한 변 장관은 16일 비공개 퇴임식에서 아쉬움을 드러냈다.

변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진행된 퇴임식에서 "국토교통 분야 전반에 걸쳐 새로운 정책이 실현되는 모습을 모고 싶었는데 퇴임하게 돼 너무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게 실망을 안겨드린 점에 대해 주무부처의 수장으로서 무한한 책임을 느끼고 물러가지만,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지 않으면 그 어떤 훌륭한 정책도 성공할 수 없다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또 "국민의 소명을 받아 실행을 책임지는 공직자는 누구보다도 공명정대하고 솔선수범해야 하며, 특히 공직을 통해 얻은 정보나 지식을 사익을 위해 활용하지 않아야 한다는 점을 다시 확인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2·4 공급 대책 입안을 주도한 변 장관은 국토부를 떠나면서도 "대책 후속 법안이 조속히 처리되고 시장 안정화 흐름이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직원들에 당부했다.
퇴임식을 마친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정부세종청사를 떠나며 직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퇴임식을 마친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정부세종청사를 떠나며 직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울러 '2·4 공급 대책' 발표 이후 주택 시장은 공급 기대 확산과 매수심리 진정으로 안정세를 회복하고 있다고 자평했다. 대책 발표 이후 지자체와 민간업체, 주민의 호응으로 사업 제안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는 설명이다.

그러면서 "지난 4개월간 국토부에서의 경험은 평생 잊지 못할 자부심이며 자랑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퇴임식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규칙에 어긋나지 않는 선에서 직원들이 참석해 떠나는 변 장관을 배웅했다.

별도의 감사패와 꽃다발 증정, 기념촬영이 이어지는 가운데 변 장관을 마지막 인사를 하며 눈시울을 붉히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