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측근 "국민의힘 위한 충격화법, 1대1로 싸우라는 것"
금태섭신당에 선긋기…김종인의 독설, '사랑의 매' 였나?

4·7 재·보궐선거 다음날 국민의힘을 떠나자마자 당을 향해 쓴소리를 쏟아내는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6일에는 금태섭 전 의원을 만나 야권 재편 등을 두고 의견을 교환했다.

김 전 위원장은 앞서 금 전 의원이 추진하겠다고 한 신당에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갈지도 모른다고 한 터여서 정치권의 시선이 회동에 집중됐다.

김 전 위원장은 그러나 기자들과 만나 "(신당을 만들) 생각은 추호도 없다"며 "제3지대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국민의힘을 '아사리판'이라고 비난하며 윤 전 총장의 신당행 가능성을 점쳤던 김 전 위원장의 이런 언급을 두고 정치권에서는 해석이 분분하다.

김 전 위원장을 잘 아는 인사들은 이를 두고 정권 교체를 위해 어떤 식으로든 역할을 하겠다는 의지를 우회적으로 밝힌 것으로 볼 수 있다고 했다.

한 측근은 통화에서 "'제3지대가 없다'는 것은 여당과 일대일로 맞붙어야 한다는 뜻"이라며 "국민의힘 후보로 나와야 대선에 승산이 있다는 점을 말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국민의힘을 비난하는 김 전 위원장의 언사에 대해 그는 "사실상 대선 레이스가 시작된 상황에서 야권 통합 문제 등에 발목을 잡힌 당을 향한 '충격화법'"이라고 말했다.

결국은 후보 단일화 등 대선 레이스가 본격화하고 나면 어떤 식으로든 국민의힘에서 승리를 위한 역할을 할 것이라는 게 김 전 위원장 측 인사들의 시각이다.

그전까지는 물밑 소통 등으로 야권 후보들의 움직임을 지켜보면서 본격적으로 '킹메이커'로 나설 시점을 저울질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 전 위원장은 윤 전 총장과의 소통 여부를 두고 "(나는) 윤 전 총장과 관계를 맺으려 노력하는 사람이 아니다"라며 "그런 짓은 절대 안 한다"고 강조했다.

윤 전 총장과의 접촉설에 선을 그은 것으로 보이지만, 윤 전 총장이 자신을 찾아올 경우 대화에 응할 수 있다는 뜻으로도 읽히는 대목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