쇄신보다 '안정'에 무게추
尹 "선수별의총 도입하겠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의원(오른쪽)이 1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된 뒤 김태년 전 원내대표와 손을 들어보이고 있다. 윤 신임 원내대표는 “개혁 입법을 흔들리지 않고 중단 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범준 기자 bjkim@hankyung.com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의원(오른쪽)이 1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된 뒤 김태년 전 원내대표와 손을 들어보이고 있다. 윤 신임 원내대표는 “개혁 입법을 흔들리지 않고 중단 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범준 기자 bjkim@hankyung.com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로 ‘친문(친문재인) 핵심’인 윤호중 의원이 당선됐다. 4·7 재·보궐선거 참패 후 당 일각에서 ‘친문 책임론’이 제기됐지만 결국 쇄신보다 안정을 택했다는 분석이다. 윤 신임 원내대표가 취임 일성으로 “유능한 개혁 정당”을 외치면서 174석을 앞세워 입법을 밀어붙이는 국정 운영 기조도 크게 달라지지 않을 전망이다.

윤 신임 원내대표는 16일 치러진 민주당 원내대표 선거에서 총 169표 중 104표(63.8%)를 받아 박완주 의원(65표)을 꺾고 원내사령탑 자리를 거머쥐었다. 4선인 윤 원내대표는 86그룹(1980년대 학번·60년대생)의 맏형 격인 인물이다. 선거 패배의 후유증을 딛고 당 재건을 주도할 리더십으로 윤 원내대표의 안정감과 추진력이 의원들에게 인정을 받았다는 평가다.

여권에선 일찌감치 윤 원내대표가 이번 선거의 승기를 잡았다고 점치는 사람이 많았다. 대표적인 친문 인사인 데다 지난 총선 때 당 사무총장으로 공천 작업을 주도해 의원들과의 접점이 많았다. 경쟁자였던 박 의원은 “민심이 떠난 당을 구할 길은 변화와 혁신”이라며 전면 쇄신론을 내세웠지만 대세를 뒤집지는 못했다.

윤 원내대표는 당선 직후 “패배의 늪에서 벗어나 일하는 민주당, 유능한 개혁정당으로 함께 가자는 뜻으로 받아들이겠다”고 했다. 이에 따라 검찰 수사권 박탈과 언론규제 등 이른바 개혁 입법에 속도가 붙을 것이란 분석이다. 그는 일각에서 제기된 ‘속도조절론’에 대해 “나중에 하자는 말은 핑계일 뿐”이라며 “많은 국민이 염원하는 개혁 입법을 흔들리지 않고 중단없이 추진하겠다. 개혁의 바퀴를 멈추지 않겠다”고 했다. 부동산 정책 방향을 수정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그렇게 볼 수 없다. 현재 진행되는 것은 그대로 하고, 제도를 미세조정할 부분이 있을지 검토하겠다”고 했다.

민주당 일각에서 제기됐던 친문 2선 후퇴론은 당분간 잠잠해질 것으로 보인다. 전격적인 쇄신보다는 재정비 차원에서 마무리될 가능성이 높다. 윤 원내대표는 “민주적으로 당을 운영하기 위해 선수별 의총을 도입하겠다”며 “정책기획 기능도 강화할 것”이라고 했다. 일각에선 ‘도로 친문당’이란 비판도 나온다. 재보선 참패로 드러난 부정적인 민심에도 결국 친문 주류인 윤 원내대표가 사령탑 자리에 오르면서 쇄신 동력이 꺾였다는 것이다.

21대 국회 내내 얼어붙어 있던 야당과의 관계는 2기 지도부 체제에서도 쉽사리 풀리지 않게 됐다. 원구성 재협상 문제를 두고 윤 원내대표는 “이미 작년에 협상이 마무리됐고, 본회의에서 상임위원장 선출이 이뤄졌다”며 재협상 관측에 선을 그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이었던 윤 원내대표는 야당의 반발 속에서 임대차 3법 등을 강행처리했던 인물이기도 하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야당을 국정 운영의 동반자로 여겨 협치에 나서달라”고 했다.

고은이/전범진/조미현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