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K 출신 '지역화합 상징'
소통·통합 발휘할 적임자 평가

험지 출마 등 정치적 자산 쌓아
개인적으로 흠결도 없어

국토 노형욱·산업 문승욱·고용 안경덕·과기 임혜숙·해수 박준영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을 차기 국무총리로 지명했다. 이와 함께 국토교통부 등 5개 부처 개각과 청와대 정무수석 등 참모진에 대한 인사를 단행했다.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인선 결과를 발표했다. 청와대는 문재인 정부의 마지막 ‘2인자’가 될 총리 후보로 김 전 장관을 낙점했다. 국토부 장관에는 노형욱 전 국무조정실장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는 문승욱 국무조정실 2차장을 지명했다. 이와 함께 고용노동부 장관에는 안경덕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상임위원을, 해양수산부 장관에는 박준영 현 차관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에는 임혜숙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을 발탁했다. 또 청와대 정무수석에 이철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임명하는 등 일부 청와대 수석급과 비서관급 참모진을 교체했다.

김 총리 후보자는 문재인 정부 말기에 소통과 통합의 리더십을 발휘할 적임자로 평가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 후보자는 호남 출신이었던 이낙연·정세균 전 총리와 달리 대구·경북(TK) 출신으로, 여권에서 ‘지역 화합’의 상징으로 꼽힌다. 민주당의 험지 중 험지인 대구에서 2016년 20대 국회의원(수성갑)으로 당선되는 등 다른 여권 정치인에게는 없는 정치적 자산을 갖고 있다는 점도 인사 배경으로 거론된다. 문 대통령은 막판까지 총리 임명과 관련해 고려 사항으로 ‘지역’ ‘여성’ ‘경제’ 등을 올려놓았다가 지역 안배에 방점을 찍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 후보자가 4선 의원과 행안부 장관을 지내면서 이렇다 할 흠결이 드러나지 않은 것도 큰 장점으로 지목된다. 총리 임명에 국회 동의가 필요한 만큼 이 같은 ‘무결점’이 중요한 고려 사항 중 하나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총리 후보군 중 김영주 전 한국무역협회장 등 일부 인사들이 고사하는 등 다른 적임자를 찾기 어려웠던 점도 김 후보자 인선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전해졌다.

김 후보자는 이날 인사 발표 후 서울 통의동 금융감독원연수원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더 낮은 자세로 국정을 쇄신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협치와 포용, 국민 통합에 더 큰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야당에 협조 구하는 것을 주저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또 “성찰할 것은 성찰하고 혁신할 것은 혁신하겠다”며 “남은 1년 기간에 가장 중요한 과제는 일자리와 경제, 민생”이라고 강조했다.
여당내 非文…"지역주의 타파 정치인"
문재인 정부 마지막 총리…왜 김부겸인가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는 4선 국회의원 출신으로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약 2년 동안 초대 행정안전부 장관을 지냈다. 더불어민주당의 불모지인 대구에서 2012년 19대 총선, 2014년 대구시장 선거에 출마했다 연거푸 고배를 마셨다. 세 번째 도전이던 2016년 20대 총선(대구 수성갑)에서 김문수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후보를 꺾는 파란을 일으키면서 ‘전국구 스타’로 발돋움했다. 친문(친문재인)이 득세하는 민주당 내에선 비주류로 평가받는다.

여야 정치인들은 김 후보자에 대해 “통합과 화합을 상징하는 정치인”이라고 입을 모은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홍준표 무소속 의원 등 현 야당 인사들과도 격의 없이 교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후보자는 여권 잠룡으로 꼽힌다. 2017년 대선 때는 문재인 대통령, 이재명 경기지사, 안희정 충남지사와 함께 민주당 경선주자로 뛰기도 했다.

여권에서 이 전 총리 지지율이 고꾸라지고 정세균 전 총리 지지율도 답보상태인 상황에서 향후 이 지사와 함께 김 후보자가 차기 대권주자로 부상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김 후보자가 ‘정권 2인자’인 책임 총리로 문 대통령의 정책 기조에 반기를 들고 목소리를 낼수록 지지율이 올라갈 것이라는 분석이다. 황교안 전 총리 등 ‘정권 마지막’ 총리들이 대선주자로 부상하는 전례가 재연될 수도 있다는 분석이다.

■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1958년 경북 상주 출생
△서울대 정치학과
△민주통합당 최고위원
△제16·17·18·20대 국회의원
△행정안전부 장관
△더불어민주당 국민통합특별위원회 위원장


임도원/좌동욱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