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K 김부겸·'비문' 이철희 끌어안은 文
與 현역들은 윤호중에 원내사령탑 맡겨
"좋게 보면 투트랙이지만…우려스럽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5일 청와대에서 열린 확대경제장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5일 청와대에서 열린 확대경제장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사진)이 16일 국무총리와 5개 부처 장관을 교체하는 개각을 단행했다. 또한 청와대 참모진 일부도 동시에 교체했다.
TK 김부겸·'비문' 이철희 끌어안은 文
TK(대구·경북) 출신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을 신임 국무총리에 지명하고 '비문' 성향의 이철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신임 청와대 정무수석으로 임명하며 '탕평' 인사를 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반면 같은 날 국회에서는 대표적 '친문' 주자인 윤호중 의원이 새 원내사령탑에 올랐다. 이에 당청이 서로 엇박자를 내고 있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문 대통령의 이번 인사는 친문 일변도의 인적구성을 탈피하고 화합을 전면에 내세워 중도층을 끌어안겠다는 메시지로 풀이된다.
김부겸 국무총리 내정자. /사진=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 내정자. /사진=연합뉴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와 4·7 보궐선거 이후 중도층이 여당을 외면하는 추세가 뚜렷한 상황에서 고정 지지층만을 바라보고 있어서는 국정 동력 유지가 쉽지 않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이낙연·정세균 두 총리가 모두 호남 출신이었던 반면 이번에는 TK 인사를 전격 발탁한 것 역시 지역통합 의지를 부각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與 현역들은 윤호중에 원내사령탑 맡겨
그러나 같은 날 국회에서는 '친문'의 윤 의원이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됐다. 원내대표는 현역 의원들이 선출한다. 윤 원내대표는 대표적 친문 인사다. 이에 민주당 현역 의원들은 4·7 보궐선거 패배 민심과 다른 선택을 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심지어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원내대표 경선에서 169표 중 104표를 득표해 압도적인 표 차로 박완주 의원에 승리를 거뒀다. 윤 원내대표는 경선에 임하는 과정에서 연일 '개혁'을 강조한 바 있다. 그는 경선 투표에 앞서 진행된 정견발표를 통해서도 문재인 정부 임기 내 검찰·언론개혁을 완성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16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윤호중 후보가 정견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6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윤호중 후보가 정견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 원내대표는 선출 직후 "우리 당을 빨리 보궐선거 패배의 늪에서 벗어나서 일하는 민주당, 유능한 개혁정당으로 함께 가자는 뜻으로 받아들이겠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와 민생 위기, 시급히 벗어나도록 최선을 다하고, 우리 당이 다시 국민의 사랑을 받는 정당이 될 수 있도록 분골쇄신하겠다"고 했다.

다소 엇박자 같아 보이는 당청의 움직임에 여당 내부에서도 불안감 표출된다. 한 여권 관계자는 "좋게 보면 투트랙 전략이라고도 할 수 있지만 청와대와 현역 의원들이 민심을 대하는 태도가 다른 것이라는 우려를 줄 수 있다"고 바라봤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