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대 출마' 김용민, 강성당원 논란에 "당의 주인은 당원"

더불어민주당 김용민 의원은 16일 일부 강성 지지자들의 '문자폭탄' 등 돌출 행동과 관련, "민주당의 주인은 결국 당원"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민주당 내 강경파 의원모임 '처럼회'의 주축인 초선의 김 의원은 이날 최고위원 출마 공식 선언 후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이 어떤 정책을 펼치거나 개혁을 할 때는 당원을 이해하고 설득하는 것부터 시작해야 국민을 설득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강성 당원들이 최근 4·7 재보선 패인의 하나로 '조국 사태'를 거론한 2030 초선의원들을 맹비난하는 상황에 대해서도 "당원들도 그들의 입장을 표명한 것"이라며 "국회의원들이 (그동안) 당원과 소통하고 설득하는 과정이 부족했다"는 판단을 내렸다.

재보선 패인으로 조국 사태가 거론되는 데 대해서는 "그 부분을 굳이 보궐선거에서 끄집어낼 필요는 없었다"고 잘라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