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일성 "철저히 반성·혁신…대선에서 국민 사랑받겠다"
"2030 민심 확인하고도 변하지 못해"…강성지지층에 "인신공격 삼가달라"
윤호중 "새 지도부와 협의해 檢개혁 추진절차 결정"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신임 원내대표는 16일 취임 일성으로 "철저히 반성하고 혁신해 유능한 개혁정당, 일하는 민주당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21대 국회 2기 원내사령탑으로 선출된 직후 기자들과 만나 "대화와 타협을 통해 협력 의회를 만들어나가는 데에 노력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개혁과제와 관련, "이미 제출된 법안이 많이 있고, 앞으로 제출될 것도 있다"며 "검찰개혁 법안은 새 지도부가 선출되면 협의해서 추진 절차를 결정하겠다"고 언급했다.

부동산 정책에 대해서는 "현장 점검이 우선이다.

어떤 효과를 내고 부작용이 있는지부터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주택정책 템포를 조절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그렇게 볼 수는 없다.

현재 진행되는 것은 그대로 진행하고, 제도를 미세조정할 부분이 있는지 검토하겠다는 뜻"이라고 부연했다.

윤호중 "새 지도부와 협의해 檢개혁 추진절차 결정"

국민권익위에서 진행 중인 당 소속 국회의원들의 부동산 투기 여부 전수조사에 대해서는 "촛불혁명 이후 시민들의 도덕 기준에 대한 요구 수준이 매우 높아졌다"며 "조사 결과를 보고 적절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4·7 재보궐선거 참패 요인 중 하나로 거론되는 '조국 사태'에 대한 질문에는 "지난 총선에서 2030 세대 청년들이 공정 문제에 관심이 많고 민감하다는 것을 확인했는데도 스스로 변하지 못했다는 반성을 우리 안에서 해야 한다"고 답했다.

당내 강성 지지층을 향해서는 "당원들이 의원들의 입장을 한 번 더 숙고해 판단하고, 인신공격이나 폄하 발언 등 부적절 표현은 서로 삼가달라는 요청을 반복해 드린다"고 당부했다.

윤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의 원구성 재협상 요구에 대해 "2년차 원내대표는 원구성 협상 권한이 없다.

이미 작년에 원구성 협상이 마무리됐고, 본회의에서 상임위원장 선출이 모두 이뤄졌다"며 "더이상 그 문제로 여야 관계가 파행할 이유가 없다"고 국회 원구성 재협상 관측을 일축했다.

현재 국회 법사위원장인 그는 후임자 인선과 관련해 "당내에서 적임자를 찾겠다"고 언급했다.

윤 원내대표는 "새 지도부가 선출되면 함께 혁신 작업이 계속되도록 해서 내년 대통령선거와 지방선거에서 국민의 깊은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