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회의서 어떤 말 오갔나

"기업인 세종실로 모신 건 처음
오늘은 사실상의 경제국무회의"

CEO들 "규제 완화해 달라"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에서 열린 확대경제장관회의에 앞서 참석자들과 환담하고 있다. 왼쪽 두 번째부터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이정배 삼성전자 사장, 문 대통령,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에서 열린 확대경제장관회의에 앞서 참석자들과 환담하고 있다. 왼쪽 두 번째부터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이정배 삼성전자 사장, 문 대통령,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기업인이) 최대한 투자와 고용을 확대해주시면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지원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확대경제장관회의에서 “기업에 특별히 바라는 것이 투자와 고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날 회의의 핵심 키워드는 ‘협력과 소통’이었다. 문 대통령은 “각 부처 장관들에게 산업계의 건의사항을 잘 검토해 정책에 반영하고, 빠르게 추진되는 부분은 상황을 상세히 알려주라”고 지시했다. 정책 반영에 시간이 걸리는 문제에 대해서도 진행 상황을 피드백하는 등 부처와 업계가 긴밀한 소통체계를 유지할 것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각급 단위에서 기업과 소통하고, 저 또한 기업이 일자리를 늘린다거나 고용을 늘리는 현장이 있으면 함께하면서 격려하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특히 조선산업 인력에 대한 재교육을 언급하며 고용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워낙 오랫동안 불황을 겪어 숙련인력이 현장을 떠나 있었다”며 “하지만 최근 상황이 좋아져 내년에는 인력이 더 필요할 것이기 때문에 오랜 기간 현장을 떠난 숙련공들에게 직업훈련을 시작하면 그 지역의 고용 상황이 좋아지고, 필요할 때 인력을 공급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업인들을 이례적으로 청와대 세종실로 초대한 점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확대경제장관회의 시작 전 기업인들과의 환담에서 “기업인들을 세종실로 모신 건 처음”이라며 “세종실은 원래 국무회의를 하던 곳인데, 오늘은 경제인들을 모시고 ‘경제국무회의’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또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게 “대기업들이 중소기업의 스마트화를 지원하면서 많이 돕고 있다”며 “중기부가 대기업의 중소기업 지원 사례를 정리해서 국민들께 알리면 앞으로 대기업이 더욱 중소기업을 보람있게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기업인들과의 지속적인 만남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와 기업이 오늘 한몸처럼 함께 가고 있다는 것을 국민께 보여드릴 수 있어 보람이 있었다”며 “이런 소중한 자리가 계속되길 바란다”고 했다.

이날 청와대 행사에 인팩이라는 잘 알려지지 않은 기업의 최웅선 대표가 초청돼 눈길을 끌었다. 인팩은 글로벌 자동차부품 기업으로 미래차의 핵심인 배터리시스템과 전동화제어 쪽에서 주목받고 있다. 지난해 정부의 사업재편 승인을 받고 미래차 핵심인 배터리시스템과 전동화제어 관련 분야까지 진출했다. 자동차부품 업체 중 사업 재편에 성공한 사례로 꼽힌다.

기업들은 회의에서 정부에 규제 완화 등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 대변인은 “반도체, 자동차, 조선, 해운업계를 대표해서 참석한 기업인들은 관련 산업의 지원과 규제 완화 등을 건의했다”고 전했다.

강영연/김일규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