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장에 김도식 임명 통보…'서울시 공동경영' 시동

오세훈 서울시장이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의 김도식 비서실장을 서울시 정무부시장으로 내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 관계자는 15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국민의당에서 인사 추천을 받았고, 오 시장이 '국민의당이 원하는 대로 해드려야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오 시장은 국민의당 측에 조만간 김 비서실장을 정무부시장으로 임명하겠다고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비서실장은 2012년 안 대표가 대선에 출마했을 때부터 그를 보좌한 인물이다.

안 대표와 가장 가까운 정치권 인사 중 하나로 꼽혀 그의 '복심'으로 통한다.

이번 인사는 오 시장과 안 대표의 '서울시 공동경영' 약속에 따른 것이다.

오 시장은 서울시장 야권 후보 단일화 과정에서 시장에 당선되면 카운터파트인 국민의당과 연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오세훈, 정무부시장에 '안철수의 복심' 내정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