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폭' 이상 쇄신 인사 전망
16일 5~6개 부처 개각, 靑 참모진도 개편…후임 총리 김부겸 유력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정세균 국무총리 교체를 포함한 5~6개 부처 개각을 단행한다. 4·7 재·보궐선거에서 드러난 민심을 국정 운영에 반영하기 위해 ‘중폭’ 이상의 쇄신 인사를 할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 등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16일 정 총리의 사의를 수용한 뒤 후임 총리 후보자를 발표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참모진 인사도 이날 함께 단행하는 방안이 유력하다. 여권 고위 관계자는 “부처 개각과 청와대 참모진 개편이 순차적으로 진행될 것”이라며 “예상치 못한 결격 사유 등이 아니면 개각 명단은 내일(16일) 공개될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후임 총리엔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임 총리들과 달리 영남 출신이고 문재인 정부에서 행안부 장관을 지내 안정적인 국정 운영을 기대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김영주 전 무역협회장도 물망에 올라 최종 결정 과정에서 깜짝 발탁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제 부처를 중심으로 5~6명의 장관도 정 총리와 함께 교체될 것으로 알려졌다. ‘LH(한국토지주택공사) 사태’의 책임을 지고 물러나는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을 비롯해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등이 교체 대상으로 거론된다. 정권 말 개각 특성상 후임 장관들은 대체로 관료 출신들이 하마평에 오르내린다. 은성수 금융위원장, 정은보 외교부 한미 방위비분담금 협상대사,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등이 자리를 바꿔 중용될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당초 교체 대상으로 거론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유임 가능성에 힘이 쏠리고 있다. 정 총리 사퇴 후 국정 운영 공백이 우려된다는 이유에서다.

청와대 비서진 개편도 이번 개각과 맞물려 이뤄진다. 청와대의 인적 쇄신 의지를 확인시켜주는 효과가 있다. 최재성 정무수석은 이번 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물러나겠다는 뜻이 확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후임은 이철희 전 민주당 의원이 유력하다. 김외숙 인사수석과 김영식 법무비서관도 이번에 청와대를 떠날 것으로 전해졌다. 윤창렬 사회수석도 교체 명단에 오르내리고 있다.

여권 관계자는 “16일 민주당 원내대표가 새로 선출되고 다음달 초 전당대회에선 차기 당대표와 최고위원도 바뀐다”며 “대선을 11개월 앞두고 당·정·청 주요 인사들이 연쇄적으로 바뀌는 만큼 주요 정책 기조가 달라질지 주목된다”고 말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