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원내대표 후보 마지막 토론회
檢·언론 개혁 시각차…16일 선출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왼쪽)과 윤호중 의원이 15일 원내대표 후보자 합동토론회에서 주먹 인사를 하고 있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왼쪽)과 윤호중 의원이 15일 원내대표 후보자 합동토론회에서 주먹 인사를 하고 있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경선에 나선 윤호중·박완주 의원이 15일 마지막 공개토론회에서 검찰·언론개혁과 상임위원장 배분, 4·7 재·보궐선거 결과 평가 등을 놓고 또다시 대립각을 세웠다. 민주당은 16일 의원총회를 열고 신임 원내대표를 선출한다.

‘비문(非文)’ 진영을 대표해 경선에 나선 3선의 박 의원은 “개혁 속도도 중요하지만, 속도만 강조하면 국민들로부터 공감대를 얻을 수 없다”며 포문을 열었다. 그는 “검찰의 수사와 기소권한을 분리하고 중대범죄수사청을 설치하는 내용의 2차 검찰개혁은 보다 심도 있는 논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언론개혁에 대해서도 박 의원은 “힘으로 밀어붙이면 ‘언론 자유를 훼손한다’는 프레임에 걸릴 수 있어 가능한 한 국민 목소리를 담아 다음 정부에서 추진하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을 내놨다.

반면 ‘친문(親文)’ 진영에 속한 4선의 윤 의원은 문재인 정부 임기 내 검찰·언론개혁을 완성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그는 “검찰개혁에 관심을 가진 이해관계자와 전문가, 국민 등이 참여하는 입법정책 청문회를 열고 검찰개혁이 왜 필요한지 낱낱이 알리겠다”며 “국민의 지지 속에서 검찰개혁을 완수하겠다”고 강조했다.

두 후보는 국회 원구성을 놓고도 설전을 이어갔다. 윤 의원은 “국민의힘에서 법제사법위원장 등 7개 상임위원장을 야당 몫으로 달라고 요구해온다”며 “상임위원장 재협상 불가를 천명한 제게 몰표를 주면 이를 확실히 막을 수 있다”고 했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여야 어느 한쪽도 국민 목소리를 100% 대변할 수 없다”며 “여당 몫인 법사위원장을 제외한 나머지 상임위원장은 야당과 나누는 방향으로 협상을 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