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6일 전면 개각으로 4·7 재보궐선거 참패 이후 분위기 쇄신에 나선다.

15일 청와대와 정치권에 따르면 정세균 총리는 4·7 재보선 이전 이미 문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란 순방 직후 16일 사퇴하겠다는 의사를 공식적으로 밝혔다. 문 대통령은 후임 총리를 곧바로 확정한 뒤 빠르면 16일 공표할 것으로 예상된다.

후임 총리 인선과 함께 경제 부처를 중심으로 장관급 5~6명이 한꺼번에 교체될 것으로 보인다. 이미 교체를 예고한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을 비롯해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등이 교체 대상으로 언급되고 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총리대행으로 남을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참모진도 개편 대상에 오른다. 최재성 정무수석이 재보선 패배의 책임을 지고 교체될 것으로 알려졌다. 후임으로는 이철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윤창렬 사회수석도 교체 가능성이 있다는 얘기도 나온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