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국민의힘 시의원들 '임기제 공무원' 증원 논란

경남 창원시의회 국민의힘 의원단이 15일 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허성무 창원시장 재임 동안 임기제 공무원 증가 문제를 지적했다.

국민의힘 의원단은 현재 창원시 임기제 공무원이 22명에 이른다며 허성무 시장과 학연, 지연 등이 있어 채용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의원단은 "임기제 공무원이 늘어나는 것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전문성이나 능력·경력 없이 정무적 결정으로 공무원 인원이 늘어나면 시정은 정체하거나 퇴보한다"고 주장했다.

창원시는 시의회 국민의힘 의원단 주장을 반박했다.

창원시가 밝힌 6급 이상 임기제 공무원은 전문 임기제 2명(정책특보·경제특보), 개방형 직위 5명(제2부시장 등), 일반 임기제 8명, 시간선택제 임기제 7명 22명 등이다.

창원시는 15개 자리는 허 시장 취임 이전부터 있었고 허 시장 취임 후 새로 선발한 임기제 공무원은 7명에 그친다고 해명했다.

시는 이들을 지방공무원 채용 절차를 거쳐 적법하게 임용했고 코로나19 역학조사, 시립 박물관 건립, 노동정책 개발, 기후 위기 대응 등 중요 시정 현안 수행에 필요해 뽑았을 뿐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