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우미건설·호반건설·중흥건설 등이 2019년부터 2021년까지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공급한 공공택지 83개 가운데 30개를 낙찰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9년 국정감사에서 해당 건설사 등이 계열사를 동원하는 이른바 '벌떼입찰'로 공공택지 사업을 싹쓸이한다는 지적이 나왔지만 개선되지 않았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인 송언석 의원이 15일 LH(한국토지주택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우미건설과 호반건설, 중흥건설 등 3개 건설사는 계열사 등을 동원해 2019년 7월부터 2021년 3월 말까지 LH가 공급한 총 83개 공공택지 가운데 30개를 낙찰받았다. 전체의 36.1%에 해당하는 공공택지를 3개 건설사가 가져간 셈이다. 이들이 낙찰받은 공공택지의 총면적이 38만평(127만8807㎡)에 이른다. 서울월드컵경기장(7140㎡) 179개에 해당하는 규모다.

공공택지 공급은 한 회사당 하나의 필지에 하나의 입찰권만 행사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해당 건설사들은 다수의 계열사를 동원하는 벌떼입찰 방식으로 낙찰 확률을 높였다고 지적했다.

우미건설은 22개 회사를 동원해 총 958회 입찰해, 인천영종·양산사송·부산장안 등 13개 공공택지를 낙찰받았다. 면적으로 보면 16만9509평(56만361㎡)에 달하는 규모다.

호반건설은 13개사를 통해 공공택지 입찰에 741회 참여해, 파주운정3·평택고덕·오산세교·남원주역세권 등 총 13만8558평(45만8043㎡)에 이르는 10개 공공택지를 확보했다.

중흥건설도 새솔건설·시티글로벌·세종이앤지 등 18개사 명의로 총 603회 입찰에 참여, 7만8771평(26만403㎡) 규모의 7개 공공택지를 가져갔다.

공공택지 입찰에 참여한 회사의 과반수가 사실상 한몸인 경우도 많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LH가 2019년 11월 공모한 남원주역세권 A-1블록의 경우 총 22개사가 입찰했는데, 이 가운데 절반에 해당하는 11개사가 호반건설 등의 계열사인 것으로 밝혀졌다. 결국 호반산업이 지분 100%를 보유한 자회사 ‘티에스리빙주식회사’가 택지를 낙찰받았다.

2019년 9월 공모한 오산세교2지구 A-09블록의 경우 입찰에 참여한 18개사 가운데 66.7%에 해당하는 12곳이 중흥건설 계열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추첨 결과 중흥건설이 최종 낙찰사로 선정됐다.

송 의원은 "지난 2019년 국정감사에서 '벌떼입찰' 문제를 지적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특정 건설사들이 자회사 등을 동원해 편법적으로 공공택지를 낙찰받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라며 "3기 신도시 등 대규모 공공택지개발 사업을 앞두고 있는만큼 정부는 특정업체들이 택지를 싹쓸이하지 못하도록 입찰 제도들 공정하고 투명하게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동훈 기자 leed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