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이은 취재 기자 확진에 어수선한 부산시청

최근 출입기자가 확진된 데 이어 박형준 부산시장의 미래혁신위원회 행사를 취재하던 기자 1명도 확진돼 부산시청 분위기가 무겁다.

추가 확진자 여부에 따라 부산시정에 차질도 우려된다.

부산시 등에 따르면 15일 부산 일간지 사진기자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기자는 전날 시청에서 열린 부산미래혁신위원회 행사를 취재했다.

앞서 이 기자는 부산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도 취재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취재 기자의 확진으로 하태경 국회의원을 비롯해 부산미래혁신위원회 참가자, 행사 실무진, 타 언론사 취재진 등 20여명이 코로나 진단검사를 받고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경우에 따라서는 박 시장의 인수위 역할을 하는 부산미래혁신위 행사에 대체인력이 투입되거나 박 시장 일정도 비대면으로 전환 또는 연기·취소될 가능성이 있다.

앞서 지난 8일 부산시청 기자실에서 열린 박형준 시장 취임 간담회에 참석한 출입기자 1명이 확진돼 박 시장을 비롯해 시청 간부가 대거 검진을 받았다.

추가 확진자는 나오지 않았으나 일부 밀접 접촉자는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