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15일 SNS에서 자신의 국민의힘 복당 문제와 관련해 "당과 대립각을 세워 풀어갈 생각이 전혀 없다"며 "자연스럽게 해결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다만 "비대위가 끝났음에도 전임 비대위원장(김종인)이 데리고 온 일부 측근이 아직도 사퇴하지 않고 남아서 복당을 반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외부 사람과도 합당하고 영입하자고 외치는 마당에 일시 외출했던 자기 집 사람의 귀가도 막는다면 당원과 국민들이 이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국민의힘이 국민의당과 합당을 추진하고 윤석열 전 검찰총장 영입을 바란다면, 지난해 총선 때 탈당했던 자신의 복당도 막을 이유가 없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홍준표 "외부인 영입 외치면서 내 귀가는 왜 막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