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검수완박' 운운…무능하고 한심"
"미·중 반도체 갈등 속 文 뭐하나…대통령 안 보여"
"지금이라도 여야 정당 대표 초청해 협조 구하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사진)는 15일 "격화되는 미·중 간 기술 패권 경쟁 속에서 대한민국의 생존전략은 무엇인가"라고 말했다. 아울러 "정부여당은 이번 보궐선거에서 민심에 의해 심판받았으면서도 여전히 '대깨문'(강성 친문) 논쟁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며 강성 지지층을 둘러싼 각종 논쟁에 비판을 쏟아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모습을 보면서 대한민국 대통령의 리더십을 생각해본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미·중 반도체 갈등 속 文 뭐하나…대통령 안 보여"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2일(현지시간) '반도체 공급망 화상회의'를 주최하며 세계적 반도체 기업 대표들을 불러모았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 내 반도체 생산시설 투자를 강하게 압박했다.

안 대표는 이와 관련해 "대통령이 자국의 이익을 위해 강력한 의지를 표명하고, 동원 가능한 모든 수단을 사용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일일 것"이라며 "그러나 언제부터인가 우리는 대한민국 국익을 위해 단호하고 효과적인 수단을 강구하는 대통령의 모습을 보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16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16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청와대사진기자단

이어 "지금, 대한민국 문재인 대통령은 뭘 하고 있는가"라며 "미국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경제를 챙긴다니까 부랴부랴 오늘 확대경제장관회의를 연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지금이라도 여야 정당 대표 초청해 협조 구하라"
그는 "경제, 안보 측면에서 우리와 뗄 수 없는 관계를 가진 미국과 중국의 디지털, 반도체, 인공지능 등 치열한 미래 기술 패권 경쟁에 대해 우리 대한민국은 엄청난 위기감을 느껴야 한다"며 "빛의 속도로 변해가는 기술 패권 전쟁과 국제질서 속에서 대한민국은 우리의 이익과 미래를 위해 어떤 대책을 강구하고 어떤 노력을 경주해 왔는지 지금이라도 되돌아봐야 한다"고 꼬집었다.

그는 또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서 나오고 있는 강성 지지층과 관련한 논쟁에 대해 "아직도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히 박탈)을 개혁이라고 믿고 있는 모습을 보면 정말 답답하다"며 "대한민국 건국 이래 이 정도로 무능하고 한심한 정권은 없었다"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대통령의 생각과 리더십부터 바꾸어야 한다. 국정 기조와 태도를 바꾸어야 한다"며 "여야 정당 대표들을 초청하여 현재 대한민국이 처해있는 내외사정을 소상히 설명하고, 함께 대응책을 모색하고 협조를 구해야 한다. 지금이라도 여야정 협의체를 가동하고, 여야 정당 대표들과의 머리를 맞대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