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방역' 지지했다 홍역 치른 민주당 초선 신현영
신현영 "민심 못 듣는 與 의사결정 구조 바꿔야"

“4·7 재·보궐선거 패배는 당 의사결정 구조의 한계점을 그대로 노출했습니다. 세대별로 다른 민심을 받아 당론에 반영하는 과정이 부족했죠.”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41·사진)은 14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민주당이 국민의힘보다 청년 의원이 더 많은데도 2030세대 민심을 왜 제대로 반영하지 못했는지 되돌아볼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신 의원은 의사 출신으로 지난해 총선에서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1번으로 국회에 입성했다. 재·보선 패배 다음날인 지난 8일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으로 선임됐다. 13일에는 국민의힘 소속인 오세훈 서울시장의 ‘서울형 상생방역’ 대책에 “제가 계속 주장해왔던 상생·소통방역안과 같다”며 지지 의사를 밝히면서 일부 당내 강성 지지층으로부터 “나대지 말라” “미친 의원”이란 비판도 받았다.

신 의원은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시 박영선 후보 캠프에서 코로나19 대응을 총괄하면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고려한 상생·소통방역안을 제시했다. 하지만 이런 방안은 결국 민주당의 당론이나 선거 공약으로 채택되지 않았다. 신 의원은 “이 과정에서 어떤 논의 결과나 피드백도 받지 못했다”며 “이번 사례는 민주당이 선거 과정에서 노출한 여러 한계 중 일부에 불과할 것”이라고 말했다.

초선의원들의 반성 움직임이 일부 강성 지지층의 ‘문자폭탄’에 움츠러든 것 아니냐는 지적에 신 의원은 “물론 일부 당원들께서 ‘속상하다’며 문자를 주시긴 했지만 당내 누구도 제게 그런 입장문을 냈다고 구박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향후 쇄신 방향에 대해 신 의원은 “누구 탓할 것 없이 174명 의원 모두가 자기 탓을 먼저 하는 게 우선”이라면서도 “당내에서 쇄신이 일어난다면 정부나 청와대도 거기에 맞춰 변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