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언석 국민의힘 의원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송언석 국민의힘 의원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4·7 재보궐선거 당일 개표 상황실에서 자신의 자리가 없었다는 이유로 당직자를 폭행한 송언석 국민의힘 의원이 자진 탈당했다.

송 의원은 14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 이상 당의 누가 되지 않기 위해 국민의힘을 떠나려고 한다"고 밝혔다.

그는 "당을 위한 노력은 재보궐선거 개표 상황실에서 아쉬웠던 부분을 피력하는 가운데 일부 사무처 당직자 동지들에게 과도한 언행을 함으로 한순간 물거품이 됐다"면서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고, 모든 것은 다 제 부덕의 소치"라고 했다.

그러면서 "향후 이런 일이 다시 벌어지지 않도록 스스로 돌아보며 매사에 경각심을 갖고 의정활동에 임할 것"이라며 "당을 떠나 있더라도 국민의힘의 혁신과 포용 노력에 마음을 보태겠다. 처절히 반성하고 대한민국과 국민의힘의 발전을 위해 당의 외곽에서 더욱 낮은 자세로 백의종군하겠다"고 말했다.

송 의원은 당초 폭행 사실을 부인했지만 사무처 당직자들이 송 의원을 향해 사과와 탈당을 요구하는 성명을 내는 등 파문이 커지자 폭행 사실을 인정했다. 송 의원은 8일 노조에 보낸 공식사과문을 통해 피해자에게 사과 입장을 표명하기도 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