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신보 "日 오염수 방출, 반인류 범죄…미국의 비호는 꼼수"

재일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는 14일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福島) 원전 오염수 125만t을 바다에 방류하기로 한 데 대해 '반인류적 범죄'라고 비난했다.

조선신보는 이날 '궁극의 해양오염'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방류하지 않아도 될 대책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비용 문제를 내세워 정당화하는 것은 반인류적 범죄라 할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신문은 오염수에 포함된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가 인체에 들어오면 유전자 변형과 신체 손상을 일으킬 수 있다고 위험성을 경고했다.

이어 일본 정부가 삼중수소의 방사선량을 기준치의 40분의 1이 되도록 희석해서 방류하기로 한 데 대해 "설사 그 수준으로 희석화했다 한들 그 방대한 물을 다 방류하면 해독성은 매한가지"라고 꼬집었다.

또 신문은 "(주변국의 반발로) 일본이 고립무원의 처지에 몰리고 있는 때에 유독 미국의 새 정부만이 일본을 비호해 나섰다"며 "이것은 미일수뇌회담(미일정상회담)을 눈앞에 두고 저들의 대중국 포위 전략에 현 일본 정부를 단단히 묶어놓으려는 추잡한 꼼수"라고 주장했다.

일본 정부는 일본 내 해양 방류 반대 목소리에도 지난 13일 관계 각료회의에서 후쿠시마 오염수의 해양 방출 계획을 담은 '처리수 처분에 관한 기본 방침'을 의결했다.

방류를 반대하는 쪽에서는 방사성 물질의 반감기 등을 고려해 더 좋은 처분 방법을 찾을 때까지 저장 탱크를 늘려 육상 보관하자고 주장해왔다.

미국 국무부는 이런 일본의 결정에 "국제적으로 수용된 핵 안전 기준에 따른 접근법을 택한 것으로 보인다"며 사실상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