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소득 등 실용적 민생개혁 집중…내부적으론 쇄신 향배 촉각
자중지란 비칠라 …與 쇄신격랑 속 몸낮춘 이재명계

더불어민주당이 재보선 참패로 쇄신의 격랑 속으로 빠져든 가운데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측이 낮은 자세를 유지하고 있다.

당내 이재명계는 직접 원내대표·지도부 선거에 뛰어들거나 구체적인 노선 관련 발언을 내놓기보다는 민생과 밀접한 정책 행보에 집중하겠다는 구상이다.

이 지사와 가까운 한 의원은 14일 통화에서 "이 지사가 대권주자이기 때문에 당내 경선에서 섣불리 누구의 편을 들 수는 없다"며 "국민을 바라보며 대권 비전과 연결될 정책 행보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측근 의원은 "괜히 오해를 살 수 있어서 매사에 언행을 조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했던 이 지사 측 핵심 측근인 정성호 의원도 이번 경선에는 나서지 않았다.

평소 당을 향한 쓴소리를 아끼지 않았지만 최근에는 공개 발언에 신중한 모습이다.

재보선을 계기로 친문 2선 퇴진론까지 등장한 상황에서 이재명계가 나설 경우 자칫 계파 간 갈등으로 비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한 것으로 보인다.

이 지사는 2017년 대선 후보 경선, 2018년 경기도지사 경선에서 친문과 치열한 갈등을 벌였고, 그 후유증이 완전히 해소되지 않고 있다.

극성 친문이 포진한 일부 권리당원들은 그동안 재보선 참패 요인 중 하나였던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와 관련해 이 지사 배후설을 제기하기도 했다.

이재명계 내부적으로는 쇄신 논의의 향방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재보선을 기점으로 정치 지형이 여권에 불리해진 상황에서 전면적인 쇄신이 없이는 차기 대선까지도 위태로울 수 있다는 생각에서다.

이 지사 측 관계자는 "당이 제대로 정신을 차렸다고 느끼게 할 정도의 쇄신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정성호 의원은 조국 사태와 관련해 반성하는 입장을 표명했다가 극성 당원의 '문자 폭탄'을 받은 초선 의원 5명에게 '쇄신을 위해선 다양한 목소리가 필요하다'는 격려 문자도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자중지란 비칠라 …與 쇄신격랑 속 몸낮춘 이재명계

이 지사 측은 '기본시리즈' 구상을 가다듬는 동시에 비정규직 문제, 수술실 CCTV 설치 등 민생 정책 행보에 나설 예정이다.

이 지사는 전날 경기도청에 온 우원식 홍영표 의원 등 당권주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우리 국민의 삶이 현실에서 개선되는 쪽, 실용적인 민생 개혁에 더 신경 써야 할 것 같다"고 언급했다.

이재명계인 이규민 의원은 이날 '기본주택 2호' 법안으로 '기본주택 분양형'을 도입하는 내용의 공공주택특별법 개정안을 발의하기도 했다.

기본주택 분양형은 토지는 공공이 소유하고 주택만 분양하는 것으로, 반값 정도의 저렴한 가격으로 주택을 구입하고 원한다면 50년 동안 거주할 수 있는 주택유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