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국, 초선 자성론과 선긋기…"선거패배 조국 탓 아냐"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은 최근 2030 초선들이 재·보선 패인으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를 거론한 데 대해 "당원들의 마음을 달래지 못한 표현이 아쉽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14일 MBC·BBS 라디오에 출연해 "(조국 사태) 당시 민주당은 조국 수호를 외치지 않고 오히려 선거에서 손해 볼까 봐 거리두기를 하고 있었고, 평범한 시민들이 촛불을 들고 거리로 나와 '조국 수호', '검찰 개혁'을 외쳤다"며 "사실 민주당이 국민들에게 큰 빚을 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조국 사태를) 이번 선거 패배 주요 원인으로 삼긴 어렵다"며 "엉뚱하게 조국 수호나 검찰개혁을 얘기하는 것이 아니라 제대로 된 문제 진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최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공정의 대명사'로 일컬어지는 데 대해 "불만이 많다.

위선 같다"며 "장모와 부인 관련 사건 등 자기 문제는 얘기하지 않으면서 바깥의 비리만 얘기한다는 것 자체가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한편 '에펨코리아' 논란에 대해선 "오해가 있어 죄송스러운 마음"이라며 "지지자들이 커뮤니티에 갇혀 의견을 소통하면 민심을 읽지 못하기 때문에 커뮤니티 바깥으로 나가 얘기를 나누자는 취지였다"고 해명했다.

앞서 그는 친문 성향인 '딴지일보' 게시판에 야권 성향 '에펨코리아' 가입 권유 글을 올려 '좌표 찍기' 논란을 빚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