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자신이 창업한 회사에 일감몰아주기를 한 의혹이 제기된 전효관 청와대 문화비서관과 폭언 논란이 불거진 김우남 한국마사회장에 대한 감찰을 지시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4일 "문 대통령은 즉시 감찰을 실시해 사실관계를 철저히 확인하고 신속하고 단호한 조치를 취하라고 민정수석에게 지시했다"고 밝혔다.

앞서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이 공개한 서울시 자료에 따르면 전 비서관이 2004년 설립한 T사는 2014∼2018년 전 비서관이 서울시 혁신기획관을 지내는 동안 총 51억원 규모의 서울시 사업 12건을 수주했다. T사는 전 비서관이 서울시에 들어가기 전에는 총 사업 수주액이 3건에 800만∼4000만원대에 불과했다.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출신인 김우남 마사회장은 측근 채용 지시를 거부한 직원들에게 폭언을 퍼부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마사회 노동조합에 따르면 김 회장은 자신의 측근을 마사회 간부로 채용하려다 이를 만류한 직원에게 욕설을 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