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국힘 가지마라" 장외훈수…중도신당 참여 가능성도
'여야 지형 변화 좀 보고'…정치권 등판 타이밍 재는 尹

4·7 재·보궐선거 후 야권 재편 논의가 본격화하면서 유력한 차기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행보에 더욱 관심이 커지고 있다.

윤 전 총장이 특히 언론을 통해 정치 입문 의사를 간접적으로 밝힘에 따라 '등판 시점'을 저울질하고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윤 전 총장은 13일 JTBC와의 통화에서 "내가 어떻게 할지 정리가 돼야 (정치권 인사를) 만날 수 있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이어 "내가 정치권 인사와 만나게 되면 밥만 먹고 헤어질 수는 없는 것 아닌가"라며 "여야 모두 당내 개혁이나 구조 변화를 모색하는 상황 아닌가"라고도 했다.

윤 전 총장이 야권의 유력 주자로 대권주자 선호도 1위를 달리는 형국에서 그가 재보선 후 정치권 재편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힌 주목할 만하다.

국민의힘이 새 지도부를 뽑고 국민의당과의 합당 문제가 어떤 식으로든 가닥이 잡히는 시점이 정계진출 타이밍이 될 것이라는 해석을 낳는 대목이다.

이 과정에서 재보선 압승을 뒤로 하고 국민의힘을 떠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어떤 역할을 할지도 변수로 거론된다.

김 전 위원장은 언론 인터뷰를 통해 "(윤 전 총장이) 만나자고 하면 만나보려 한다"며 "그때 가서 도와줄 건지를 판단하겠다"고 한 바 있다.

김 전 위원장은 13일 매일경제 인터뷰에서는 당권 다툼이 벌어진 국민의힘을 '아사리판'이라고 표현하며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에 가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 때문에 정치권에서는 윤 전 총장이 신당 참여를 모색하는 시나리오도 제기된다.

국민의힘과의 통합을 거부하고 이미 신당 창당을 시사한 금태섭 전 의원과의 협력도 선택지가 될 수 있다.

정치권의 관측이 분분한 가운데 윤 전 총장은 잠행을 이어가고 있다.

서울대 법대, 서울 충암고 동창이 자신을 소재로 한 책을 내는 등 주변이 들썩이지만, 윤 전 총장은 자기 뜻과는 무관한 서적들이라며 세상과 거리를 두고 있다.

윤 전 총장은 당분간은 대권 도전에 대비한 학습에 매진할 전망이다.

실제로 다양한 분야의 원로나 전문가들로부터 조언을 듣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지난 11일에는 노동문제 전문가인 정승국 중앙승가대 교수를 만나 일자리 문제 등을 두고 장시간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윤 전 총장의 지인은 14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좋은 말씀을 듣는 자리는 계속해서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