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방역' 지지한 신현영 "민주당 의사결정 구조 바꿔야" [인터뷰]

“4·7 재·보궐선거 패배는 당 의사결정 구조의 한계점을 그대로 노출했습니다. 세대별로 다른 민심을 받아 당론에 반영하는 과정이 부족했죠.”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41·사진)은 14일 한국경제신문과 인터뷰에서 “민주당이 국민의힘보다 청년 의원이 더 많은데도 2030세대 민심을 왜 제대로 반영하지 못했는지 되돌아볼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신 의원은 한양대 명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등을 거친 의사 출신으로 지난해 총선에서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1번으로 국회에 입성했다. 재보선 패배 다음날인 지난 8일 기존 당 지도부가 총사퇴함에 따라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으로 선임됐다.

13일에는 국민의힘 소속인 오세훈 서울시장의 ‘서울형 상생방역’ 대책에 “제가 계속 주장해왔던 상생·소통방역안과 같다”며 지지의사를 밝혀 화제를 모았다.

여당 초선의원이 정부 기조에 반하는 야당 정치인의 정책을 공개적으로 지지한 것은 다소 이례적인 일이다. 오 시장의 상생방역은 정부의 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음식점·유흥주점 등 자영업자의 영업시간 제한을 일률적으로 정하기보단 업종별 특성을 고려해 탄력적으로 정하는 것을 뼈대로 한다.

신 의원은 “비대위원으로써 당의 의사소통 구조가 보다 건전해지기 위한 하나의 노력으로 제기한 것”이라며 “자가진단키트 등 오 시장의 방역정책 전반에 대해 찬성 의사를 밝힌 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신 의원은 지난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시 박영선 캠프에서 코로나19 대응을 총괄했다. 지난 1월27일에는 박 캠프가 개최한 정책엑스포에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고려한 방역대책인 상생·소통방역안을 제시했다.

하지만 이런 방안은 결국 민주당의 당론이나 캠프 선거 공약으로 채택되지 않았다. 이 과정에서 신 의원은 어떠한 논의결과나 피드백도 받지 못했다.

신 의원은 “이번 사례는 민주당이 선거과정에서 노출한 여러 한계 중 일부에 불과할 것”이라며 “우리의 아픈 부분을 더욱 적나라하게 드러내고 쇄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선거 직후 불붙었던 초선의원들의 집단적 움직임이 일부 극렬 지지층의 ‘문자폭탄’에 움츠러든 것 아니냐는 지적에 신 의원은 “물론 일부 당원들께서 ‘속상하다’며 문자를 주시긴 했지만 당내 누구도 제게 그런 입장문을 냈다고 구박하거나 타이르진 않았다”며 “지금은 당 체제를 전반적으로 정비하기 위해 신발끈을 고쳐 매는 단계로 이해해달라”고 설명했다.

향후 쇄신방향에 대해 신 의원은 “누구탓 할 거 없이 174명 의원 모두가 자신의 탓을 먼저 하는게 우선”이라면서도 “당내에서 쇄신이 일어난다면 정부나 청와대도 거기에 맞춰 변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