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루 리마 메트로 사업에 한국 기업 참여 의지 피력
변창흠 장관, 페루 교통장관과 화상회의…'인프라 외교' 지원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은 14일 에두아르도 곤살레스 차베스 페루 교통통신부 장관과 화상회의를 하고 양국 간 협력방안을 논의했다고 국토부가 전했다.

변 장관은 이 자리에서 페루 정부가 추진하는 리마 메트로 3·4호선 프로젝트 관리조직(PMO) 선정과 관련해 한국 기업의 적극적인 참여 의향을 밝혔다.

변 장관은 한국이 페루와 마찬가지로 급격한 도시화 과정을 겪었으며 이 과정에서 전국 1천㎞가 넘는 메트로를 확충한 역사적 경험을 소개했다.

또 한국 메트로의 정시성과 안전성을 소개하며 "한국이 2019년 수주한 친체로 신공항 PMO 사업에 이어 메트로 사업에서도 우수한 기술력과 사업관리역량을 바탕으로 적기 개통을 위한 호혜의 상생 파트너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곤살레스 장관은 한국 도시철도의 환승 및 통합할인운임 체계 등에 큰 관심을 보이며, 메트로를 비롯한 인프라 전 분야에서 한국과 지속적인 협력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변 장관은 페루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인프라 사업과 관련해 양국 간 기술이전, 인력교류 등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페루 정부는 수도 리마에 들어서는 메트로 4호선 PMO 선정을 정부 간 계약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국토부는 현재 국내 기업의 페루 인프라 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인프라 외교' 활동을 적극적으로 펴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