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혜영 정의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장혜영 정의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장혜영 정의당 의원이 "국내 금융회사 임원 중 여성임원은 7.4%뿐"이라며 "다양성의 미흡으로 집단적 사고에 빠질 위험이 크다"고 밝혔다.

장 의원은 14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21년 기준 국내 금융회사(시중은행·보험사·증권사·자산운용사) 444개의 임원 중 여성 임원은 7.4%인 것으로 나타났다. 총 4,855명 중 여성 임원은 358명이었다.

임원이 아닌 전체 직원 168,813명 중 여성은 81,451명(48.2%)이었다.

장 의원은 "국내 금융회사 지배구조의 다양성은 여전히 미흡한 셈"이라며 "금융회사의 이른바 ‘유리천장’이 여전히 공고하게 버티고 있다는 사실을 보여준다"고 했다.

장 의원은 "최근 국내·외를 막론하고 ESG 경영이 강조되면서 기업 지배구조의 중요성이 매우 높아지고 있다"며 "최근 활성화 되는 ESG 경영과 투자 측면을 생각하지 않더라도, 조직 내 다양성을 확보하는 것은 집단적 사고(Groupthink)에 빠지지 않도록 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말했다.

이어 "금융회사는 물론이고 국내 기업들은 기업 생존을 위해서라도 지배구조의 다양성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