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수호 국민께 민주당이 빚졌다" 주장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4일 검찰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건 수사와 관련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치명적인 아킬레스건"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에 출연해 '윤 전 총장이 공정의 대명사처럼 묘사되고 있는 것에 대해 어떻게 평가하나'라는 사회자의 질문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공정과 사회 정의를 얘기하는 것이 어떻게 보면 위선 같다"라며 이렇게 밝혔다.

김 의원은 "공정과 사회 정의에 대해 얘기하려면 일관된 잣대가 있어야 한다"며 "며 "검찰의 잘못된 여러 가지 비리나 부정부패를 검찰총장 할 때 확실하게 해결하고 거기에 대해 책임 있는 자세를 보였어야 되는데, 지난번 국정감사 때 나와서 검찰 술 접대 의혹이 없다고 하면서 있으면 사과하겠다고 했는데 사과도 안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실제 수사해 보니까 술 접대 의혹 있었다"며 "그런데 제대로 수사하고 기소하지 않아서 국민적 분노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윤 전 총장의 가족과 관련된 의혹도 언급했다. 김 의원은 "장모와 관련된 사건, 윤 전 총장 부인과 관련된 사건을 보면 '이거 진짜 큰일이다'라는 생각이 들 정도"라며 "자기 문제에 대해서 이야기하지 않으면서 바깥에 있는 그런 비리에 대해서만 얘기한다는 자체가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라고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이 총장 재직 시절 조 전 장관을 수사한 것을 두고 김 의원은 "윤 전 총장의 가장 치명적인 아킬레스건이라 본다"며 "많은 법률가들이나 검찰 내부에서도 수사가 엉터리였다고 지적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처음에는 사모펀드로 수사를 시작했는데 특수부 인력을 많이 동원했는데도 사모펀드도 기소조차 못 하고 엉뚱하게 전방위적으로 수사를 벌여서 '나쁜 사람 만들기' 수사만 한 거였다"고 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4·7 재·보궐선거 참패 원인으로 '조국 사태'가 거론되는 상황에 대해서는 "이번 선거 패배의 핵심은 부동산 집값 문제를 잡지 못했다는 문제와, 민생 관련 경제대책이 미흡했다는 것"이라며 "지금 엉뚱하게 조국 수호나 검찰개혁 문제로 얘기한다면 국민들이 봤을 때 '전혀 엉뚱한 내용 갖고 딴소리한다' 이렇게 될 수 있다"고 했다.

김 의원은 "(조국 수호와 관련해) 민주당은 눈치를 보면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고 있었다"며 "국민들이 조국 수호를 외쳤고 꺼져나가던 검찰개혁 불씨를 살렸다"고 했다. 이어 "사실 민주당이 조국 수호와 검찰개혁에 대해 국민들에게 큰 빚을 졌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20대 남성이 민주당에 등을 돌린 원인으로 "과거 추이를 보면 곰탕집 사건과 미투 사건 등이 겹치며 남녀갈등이 계속됐다"며 "그 과정에서 정부가 여성을 우대하는 정책을 편 것에 대해 남성들은 역차별 당했다고 생각하는 것"이라고 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