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구, 서울 자치구 첫 '공정무역도시' 인증

서울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한국공정무역마을위원회의 '공정무역 도시' 인증을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인증은 국내 광역·기초지방자치단체를 통틀어 12번째다.

광역단체로는 경기도, 인천시, 서울시가, 기초단체로는 경기 하남·부천·화성·광명·시흥·수원·성남시와 인천 계양구가 받았다.

인증서 전달식은 13일 오후 양천구청 열린참여실에서 열렸다.

공정무역이란 생산자에게 정당한 대가를 지급하고 소비자에게 양질의 제품을 공급하는 '윤리적 소비'를 통해 제3세계의 불공정무역 빈곤 문제를 해결해 나가려는 시민운동이다.

양천구는 작년 7월 '공정무역 지원 및 육성에 관한 조례'를 제정했으며, 목5동 사회적경제 지원센터에 공정무역제품 홍보관을 만드는 등 다양한 지원사업을 해 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