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과열지역 토지거래허가 구역 지정 검토"
"안철수 측근 부시장 임명 가능성도 배제 못 해"
오세훈 서울시장. /사진=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 /사진=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사진)이 고(故) 박원순 전 시장의 성추행을 묵인하거나 방조한 이들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이날 저녁 MBN 종합뉴스에 출연한 오 시장은 박 전 시장의 성추행을 묵인·방조한 이들에 대한 조사나 징계 계획에 대해 "지금 자체적으로 그 절차가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또 박 전 시장의 성추행 피해자와의 면담 내용에 대해서는 "일단 본인이 안심하고 업무에 복귀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드리는 게 중요하고 본인 의사를 존중한다는 큰 원칙을 정했다"고 설명했다.

오 시장은 부동산시장 과열에 대해서도 말을 보탰다.

그는 "부동산시장이 과열된 지역을 토지거래허가 구역으로 지정하는 방안 등의 집값 상승 방지 대책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규제 완화 추진 속도에 대해서는 "사실 '1주일 내 시동 걸겠다'는 말은 의지의 표현이었고, 도시계획위원회 개최나 시의회 조례 개정이 되려면 한두 달, 두세 달 걸리는 일"이라면서 "신속하지만 신중하게 해야겠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의 연정 방식에 대해서는 "가장 중요한 것은 정책적 조율이고 어떻게 시스템을 만들 것인가"라면서 안 대표 측근을 부시장으로 임명할 것이란 관측에 대해 "그럴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