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의회, 지방자치 부활 30주년 기념 홍보관 개관

지방자치 부활 30주년을 기념한 경남도의회 홍보관이 13일 문을 열었다.

경남도의회는 이날 도의회 1층 로비에서 김하용 의장, 김경수 도지사, 박종훈 교육감, 정수상 의정회장을 비롯한 전·현직 의장단과 의원 등 30여명이 참석해 도의회 홍보관 개관식을 했다.

도의회는 의정활동을 적극 알리고 의회를 방문한 도민에게 도의회 기능과 역할, 의정활동 등을 한눈에 보여주려고 홍보관을 설치했다.

홍보관은 도의회 로비 1층 419㎡ 벽면을 활용한 개방형 공간으로 구성했다.

도민이 그래픽 패널, 디지털 영상장비 등 정보통신 기술을 활용한 디지털 홍보공간에서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다.

경남도의회, 지방자치 부활 30주년 기념 홍보관 개관

1952년 초대의회부터 도의회 역사와 연혁을 담은 역사의 창, 포토존과 의회에 하고 싶은 말을 써서 전하는 소통의 창, 의회의 유물과 기념품을 전시하는 의정 사료관, 상임위원회 현황과 회의영상을 볼 수 있는 의정현황, 홍보영상물 상영 코너 등으로 구성돼 있다.

'지역 일꾼을 만나보세요'라는 코너를 만들어 도민이 지역구 의원들을 만나볼 수 있는 소개영상 등 다양한 콘텐츠도 들어있다.

김하용 의장은 "홍보관에서 도의회가 지나온 역사와 도의원들의 열정적인 의정활동을 한눈에 볼 수 있다"며 "도의회 역할과 기능, 의정활동을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함으로써 도민에게 더욱 가까이 다가가는 소통의 사랑방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도의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현재는 관람객 방문 신청을 받지 않지만, 코로나19 사태가 완화되면 견학 신청을 받을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