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가 지난 7일 홍남기 경제부총리 예방을 위해 정부서울청사로 들어서고 있는 모습. 아이보시 대사는 13일 외교부로 초치됐다./ 뉴스1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가 지난 7일 홍남기 경제부총리 예방을 위해 정부서울청사로 들어서고 있는 모습. 아이보시 대사는 13일 외교부로 초치됐다./ 뉴스1

정부가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오염수를 해양에 방류하겠다는 일본 정부의 결정에 대해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를 초치해 항의했다. 일본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이 한·일 갈등을 확대시킬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최종문 외교부 2차관은 13일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청사로 아이보시 대사를 초치했다. 지난 2월 부임한 아이보시 대사가 초치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최 차관이 아이보시 대사에게 일본이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하기로 한 결정에 강력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염수 처리과정 전반에 대한 투명한 정보공개와 검증도 요구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앞서 일본 정부는 이날 총리 관저에서 각료 회의를 열고 후쿠시마 제1원전 탱크에 보관 중인 오염수를 해양에 방출하기로 결정했다. 해양 방출에 필요한 설비 심사 및 공사 기간을 고려해 실제 방류까지 약 2년이 소요될 전망이다.

정부는 이같은 일본 결정에 즉각 유감을 표했다.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관계차관회의를 갖고 “일본 정부의 이번 결정은 주변 국가의 안전과 해양환경에 위험을 초래할 뿐만 아니라 특히 최인접국인 우리나라와 충분한 협의 및 양해 과정 없이 이루어진 일방적 조치”라며 강한 유감을 표했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도 이날 브리핑에서 “정부는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한다”며 “우리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 원칙으로 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다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송영찬 기자 0fu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