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국회, 6대 남북정상합의 비준 동의해야"

진보 성향 시민단체들이 남북정상합의의 국회 비준 동의를 요구하고 나섰다.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와 희망래일 등 시민사회단체와 더불어민주당 이용선 의원은 13일 국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꽉 막힌 남북관계를 다시 여는 돌파구와 해법은 4·27 판문점 선언과 9·19 공동선언을 실천하는 것"이라며 국회에 "7·4 공동성명에서 9·19 공동선언까지 6대 남북정상합의 비준 동의에 당장 나서라"고 주문했다.

이들은 "남북정상합의 국회 비준 동의는 '민의의 전당'인 국회가 진작 수행했어야 할 당연한 의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정부를 향해서도 "남북 정상이 합의하고 우선 실천사업으로 결정한 금강산 관광 재개, 개성공단 재가동, 남북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를 당장 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마치고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성명서와 '평화의 꽃'을 전달하고, 평화 마라토너 강명구씨 등 회원들이 번갈아 국회 담벼락을 도는 '국회 평화탑돌이' 1인 시위를 벌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