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손혜원 전 의원은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12일 "오만과 독선 반성한다면 법사위원장 포함 야당 몫 상임위원장부터 돌려주고 협치에 나서라"고 민주당에 요구한 것과 관련해 "민주당의 반성이 왜 당신들을 향해야 하나"라고 반박했다.

손 전 의원은 13일 페이스북을 통해 "애초에 상임위 박차고 나간게 누군데"라며 이같이 적었다.

앞서 하 의원은 "보궐선거에서 참패하자 민주당에서 그동안의 오만과 독선을 반성한다는 목소리가 분출하고 있다. 그 말에 진정성이 있다면 180석 얻었다고 의회정치 파괴한 것부터 되돌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법사위원장 포함해 야당 몫 상임위원장 돌려주고 협치에 나서지 않는다면 민주당의 반성은 단지 쑈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작년 총선 때 국민은 민주당에 180석에 가까운 의석을 몰아줬다. 확실하게 밀어줄 테니 협치 한 번 제대로 해보라는 의미였다"라며 "하지만 민주당은 국민의 뜻을 왜곡해 오만과 독단으로 일관했다. 의회정치와 협치의 상징이었던 야당 몫 상임위원장 강제로 빼앗고 임대차 3법 등 민생악법 독단적으로 밀어붙였다. 부동산 시장은 대혼란에 빠졌고 국민은 엄청난 고통을 당했다"라고 비판했다.

지난해 5월 민주당이 상임위원장 18개를 모두 운영하겠다고 밝히자 주호영 당시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의회독재를 꿈꾸는 것입니까. 다수당이 상임위를 독식했던 것은 과거 독재정권 시절이었던 12대 국회까지였습니다"라고 말했다.

윤호중 민주당 사무총장은 "모든 상임위를 다수당이 책임지고 운영하는 것이 이번 21대 총선에서 국민들이 절대 다수당을 만들어준 뜻이다"라고 했다.

2009년 지난 18대 국회 때 민주당 의석이 80석대로 쪼그라들자 당시 통합당의 전신인 한나라당은 상임위원장 독식을 주장하는 판박이같은 상황이 연출됐었다.

당시 민주당 대변인이었던 노영민 의원은 이같은 한나라당의 주장에 "지금이 독재정권이냐"면서 "차라리 국회를 없애라"라고 강하게 반발한 바 있다.

지난해 7월 민주당이 세입자 보호를 위해 추진한 ‘임대차 3법’이 국회 상임위원회를 모두 통과했다. 법안 처리과정에서 야당은 "이게 독재다"라고 반발하며 퇴장했다.

야당의 반발속 민주당의 강행으로 통과된 임대차3법은 부동산 시장에 혼란을 가져왔으며 전셋값 상승의 주요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