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오세훈, 서울 시민 생명과 안전에 대한 도전"

더불어민주당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은 13일 '서울형 상생 방역'을 추진하겠다는 오세훈 서울시장에 대해 "방역 당국과 지방자치단체 간 방역 엇박자는 국민적 혼란을 야기하고 방역 전선에 구멍을 낼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도 위원장은 이날 코로나19 대응 관련 전문가 간담회를 주재한 자리에서 "최근 서울시에서 방역 당국 지침과 다른 목소리를 내고 있어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온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코로나 방역은 여야를 가를 정략적인 문제가 아닌, 국민 생명과 공동체의 안전이 달린 일"이라며 "서울을 비롯한 지자체가 방역 당국에 공조하고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당 의원들도 오 시장의 정책에 재차 우려를 표명하고 나섰다.

정청래 의원은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오 시장의 결정은) 서울 시민의 생명과 안전에 대한 도전이라고 생각한다"며 "잘해 주시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김남국 의원도 YTN 라디오에서 "일률적인 방역을 합리화할 수 있는 부분이 있으면 함께 고민해보자는 취지에 적극 공감한다"면서도 "서울시만 따로 놓는다는 방역은 있을 수가 없기 때문에, 정부의 지침에 따르는 게 맞다"고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