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매체 "류 대사 임명으로 북한에 '특별관계→보통관계' 신호"
"中한반도특별대표 류샤오밍 과거 북한 근무 안좋게 끝나"

중국 정부의 새 한반도사무특별대표로 임명된 류샤오밍(劉曉明) 전 영국 주재 중국대사의 과거 북한 근무가 안 좋게 끝났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3일 보도했다.

류 신임 대표는 2006∼2009년 북한 주재 대사를 지냈다.

SCMP는 북한 전문 블로그인 '사이노 엔케이'(SINO-NK)에 2015년 게시된 글을 인용해, 북한은 정보당국이 류샤오밍이 북한 주재 대사로 재직 당시 그가 중국 투자자들에게 북한에서 자금을 회수해 다른 곳에 투자해야한다고 말하는 내용을 엿들은 뒤 그에게 화가 났으며 중국에 그의 교체를 수차례 요청했다고 전했다.

류 신임 대표는 이후 2009년부터 올해 초까지 영국 주재 중국 대사로 일했다.

SCMP에 따르면 2017년 9월 북한이 여러차례 미사일 실험을 했을 때 주영 대사였던 류샤오밍은 한 기명 논평을 통해 "일부 서방 매체가 중국이 북한 억제에 최선을 다하지 않는다고 비판하는데 나는 동의하지 않는다.

또한 나는 중국이 이 위기의 '마스터 키'를 쥐고 있다는 믿음에도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또 류샤오밍은 그로부터 몇달 뒤에는 영국 ITV 뉴스에 "핵무기 프로그램 개발을 단념하도록 북한을 설득하려 했다.

핵무기 개발은 그들에게 유익하지 않다는 것을 납득시키려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SCMP는 "중국의 대북 정책은 류샤오밍이 몸담은 외교부를 통하지 않고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중련부)를 통해 이뤄져왔다"며 "중련부의 역할 중 하나는 북한, 쿠바, 베트남 등 다른 공산국가들과의 관계를 구축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북한도 외교관보다 중련부를 통해 거래하는 것을 선호해왔다"며 "지난달 리룡남 신임 중국 주재 북한 대사가 부임하자마자 처음으로 한 공식활동은 쑹타오(宋濤) 중련부 부장을 만난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SCMP에 따르면 스콧 스나이더 미국 외교협회 선임연구원은 2012년 한 기고에서 2006년 중련부와 아무런 관계가 없는 류샤오밍이 북한 대사로 임명된 것은 전례없는 일이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중국이 이를 통해 미사일, 핵 실험을 한 북한을 향해 양국 관계가 '특별한' 관계에서 '보통의' 관계로 강등됐다는 것을 알리는 신호를 보냈다고 설명했다.

스나이더는 그러나 중국이 2009년에는 북한 정권 붕괴가 자국에 이익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해 대북 정책을 다시 변경했다고 밝혔다.

중국이 류샤오밍 대신 류훙차이(劉洪才) 중련부 부부장(차관급)을 북한 대사로 앉히고 다시 북한과의 관계를 끈끈히 다졌다는 설명이다.

류샤오밍 한반도사무 특별대표의 주요 업무는 중국 외교부의 한반도 사무를 협조하는 것이다.

전날 중국 외교부는 류 특별대표가 관련국들과 소통을 유지하면서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 프로세스를 추진하는 데 건설적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임 한반도사무특별대표 임명은 쿵쉬안유(孔鉉佑) 전임 특별대표가 2019년 5월 주일 대사로 부임한 이후 약 2년 만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