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선 의원들 소신 발언 없으면 당 활력 잃는다"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 /사진=연합뉴스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 /사진=연합뉴스

이른바 '원조 친노(노무현)' 인사인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사진)은 더불어민주당 2030세대 초선 의원을 중심으로 '조국 사태'에 대한 반성문이 나온 것과 관련해 "아무 잘못이 없고 멀쩡한 생사람을 때려잡은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유 전 총장은 지난 12일 SBS '주진영의 뉴스브리핑'과의 인터뷰에서 "저런 것(2030세대 초선 의원들의 소신 발언)이 없으면 당이 활력을 잃는다"며 이같이 전했다.

유 전 총장은 초재선 의원들을 중심으로 당 쇄신론이 분출하는 것에 대해 "소위 지도부나 청와대 눈치 보지 말고 소신 있는 발언을 하는 의원이 많이 생기면 그게 변화하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4·7 보궐선거 패배 요인 중 하나로 '조국 사태'를 지목한 5명의 초선 의원(오영환·이소영·전용기·장경태·장철민)에 대해서는 "초선들의 모임, 또 젊은 그중에 5명의 움직임은 아주 바람직한 것"이라고 치켜세웠다.

조국 전 장관의 관련 사건에 대한 법원 판결을 납득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면서도 "동정론은 있지만 그렇다고 해서 청와대 민정수석을 한 사람이 재산을 더 불리려고 펀드에 투자를 했다든가, 아이들 스펙(specification)을 쌓으려고 소위 소수 특권층만이 했던 그러한 것은 부끄러운 것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더불어민주당 초선모임(더민초) 의원들이 지난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2차모임 결정사항을 브리핑한 뒤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초선모임(더민초) 의원들이 지난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2차모임 결정사항을 브리핑한 뒤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민주당 초선들의 행동이 당 분열을 불러올 수 있다는 일각의 우려에 대해서는 "누구를 배제하고 '우리당에서 나가줬으면 좋겠다'는 이런 식의 분열은 아니기 때문에 걱정은 안 한다"며 "이번에는 제각각이 아니라 초선들이 하나의 목소리를 냈다. 그러니까 상당히 바람직한 것"이라고 했다.

이낙연 전 대표가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공천을 결정한 것과 관련해서는 "후보를 안 내는 거로 한 번은 승부를 걸었어야 된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유 전 총장은 "많은 당원들이 여망을 해도 당 지도부가, 대통령이 국정을 운영하면서 사사건건 국민투표를 하냐. 그렇지 않다. 그냥 뭉갰으면 되는 것"이라며 "LH(한국토지주택공사) 사태가 없었어도 이것(재보선)은 지게 돼 있는 선거였다"고 비판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